에어 인디아 855편 추락 사고

에어인디아 855편 추락 사고(영어: Air India Flight 855)는 1978년 1월 1일, 차트라파티 시바지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에어 인디아 855편이 뭄바이 반드라 해안에서 약 3km 떨어진 아라비아해 연안에 추락하여 탑승객과 승무원 전원 213명이 사망한 비극적인 추락 사고이다. 이는 1985년 에어 인디아 182편의 피격 사고 전까지 에어 인디아에서 가장 치명적인 항공기 추락사고였다. 이 사고는 1996년 발생한 차르키다드리 상공 공중 충돌에 비교되며 인도에서 일어난 치명적인 항공기 추락사고 중 하나로서 지금도 다시금 언급되기도 한다.

에어 인디아 855편 추락 사고

Boeing 747-237B, Air-India AN0574902.jpg
사고 2년 전 찍힌 사고기

개요
발생일시 1978년 1월 1일
발생원인 계측기 오작동으로 인해 상황 인식 상실
발생장소 아라비아 해
비행 내용
기종 보잉 747-200B
소속 에어 인디아
등록번호 VT-EBD
출발지 인도 산타크루즈 국제공항
목적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국제공항
탑승승객 190명
승무원 23명
피해 내용
사망자 213명 (전원 사망)
부상자 0명
생존자 0명

사건 개요편집

에어 인디아 855편은 당시 에어 인디아가 수령한 기록적인 대형 항공기 보잉 747-237B기 (항공기 등록기호 VT-EBD, 1971년 제조) 중 하나로서, "엠페러 아소카(Emperor Ashoka)"라는 별칭을 지니기도 하였다.

1978년 1월 1일, 인도 뭄바이에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출발한 에어 인디아 855편은 차트라파티 시바지 국제공항에서 이륙 후 사람이 거주하는 연안에서 불과 3킬로미터 인근의 아라비아해에 기수를 돌리며 추락해 폭발하였다. 이 사고로 승무원 23명과 승객 190명, 전원 213명의 목숨이 희생되었다. 추락 지점의 수심은 10미터도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파편이 수중에 마치 묘비처럼 박혀 있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고 한다.[1]

사고 원인편집

인도의 사고 조사위원회는 여객기가 왼쪽 방향으로 선회한 후 수평 비행으로 돌아가는 과정 도중, 자세 지시기가 고장으로 수평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오른쪽을 가리키면서 그것을 보고 오판한 기장이 더이상 수평 상태로 복구가 불가능 할 때까지 무리하게 왼쪽으로 기수를 틀어버린 것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기장은 이런 상황에 대비한 여분의 자세 제어 장치를 확인조차 하지 못했고, 부조종사와 항공 기관사도 기장에게 적절한 조언을 주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2]

이 사고의 재판에서, 자세 제어 장치의 생산 업체로서 사고의 책임을 추궁받게 된 보잉사는 사고기의 기장이 당뇨병 관련 약물의 복약음주의 영향으로 인해 방향감각을 잃은 것이 사고의 원인이라며 반박했다. 1985년, 미국 연방 법원은 보잉사에 대해 과실이 인정되지 않는 무죄를 선고했다.[3]

출처편집

  1. Ranter, Harro. “ASN Aircraft accident Boeing 747-237B VT-EBD Bombay-Santacruz Airport (BOM)” [ASN 항공기 사고 보잉 747-237B VT-EBD 뭄바이-산타 크루즈 공항 (BOM)] (영어). 2019년 12월 29일에 확인함. 
  2. 데이비드 게로ー"항공 사고" 이카로스 출판, 143쪽
  3. 데이비드 게로ー"항공 사고" 이카로스 출판, 144쪽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