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 신씨

(영월 신씨에서 넘어옴)

영산 신씨(靈山 辛氏)는 경상남도 창녕군 영산면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영산 신씨 (靈山 辛氏)
영월 신씨 (寧越 辛氏)
관향경상남도 창녕군 영산면
강원도 영월군
시조신경(辛鏡)
주요 인물신천, 신예, 신부, 신돈, 신유정, 신빈 신씨, 신인손, 신윤, 신석조, 신영희, 신응시, 신경행, 신경진, 신계영, 소원 신씨, 신석정, 신격호, 신상우, 신춘호, 신준호, 신동주, 신동빈, 신재기, 신건, 신학용, 신기남, 신경민, 신경림, 신정훈
인구(2015년)187,731명
비고영산·영월 신씨 대종회

기원편집

하나라 2대왕 의 차남인 신진(莘鎭)의 후손이 艸를 제거하여 신(辛)을 성으로 하였다고 한다.

역사편집

시조 신경(辛鏡)은 송나라 8학사[1]의 일원으로 고려에 동래하고 1138년(인종 16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금자광록대부 문하시랑평장사(金紫光錄大夫 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다고 한다.[2]

9세손 신천(辛蕆)이 1294년(충렬왕 20년) 과거에 급제하여 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에 이르렀고,[3] 신천의 동생 신혁(辛革)은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가 되었다. 신혁의 손자 신예(辛裔)가 충목왕 때 취성부원군(鷲城府院君)에 봉해졌다.[4] 공민왕 때 신예의 동생 신부(辛富)는 취산군(鷲山君)에 봉해지고, 신돈(辛旽)은 영도첨의사사(領都僉議使司)로 집권하여 개혁을 추진했다.[5]

조선시대에 문과 급제자 50명, 공신 7명을 배출하였다. 신부의 손자인 신인손(辛引孫)이 세종 때 대제학에 오르고, 신인손의 아들 신석조(辛碩祖)는 세조 때 이조참판을 역임하였다.

분파편집

  • 8세 신지화(辛至和)
    • 9세 신천(辛蕆) → 덕재공파(德齋公派)
    • 9세 신혁(辛革) → 초당공파(草堂公派)
    • 9세 신온(辛蘊) → 부원군파(府院君派) → 영월 신씨(寧越 辛氏)
    • 9세 신한 → 판서공파(判書公派) → 영월 신씨
  • 8세 신공근(辛恭近)
    • 9세 신성렬(辛成烈) → 상장군공파(上將軍公派)

인물편집

항렬자편집

29세 30세 31세 32세 33세 34세 35세 36세 37세 38세 39세 40세 41세 42세
口식(植) 용(容) 口기(基) 종(鐘) 원(源) 병(柄) 口환(煥) 철(喆) 口현(鉉) 해(海) 口치(致) 석(錫) 口한(漢) 목(穆)

인구편집

  • 2000년 영산 신씨 83,798명 + 영월 신씨 67,489명 = 151,287명
  • 2015년 영산 신씨 102,521명 + 영월 신씨 84,905명 = 187,426명
  • 2020년 영산 신씨 102,631명 + 영월 신씨 85,100명 = 187,731명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