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영수문학상울산 출신의 소설가 오영수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3년 울산매일신문사에서 제정한 대한민국의 문학상이다.[1] 2006년부터는 백일장과 심포지엄 등을 함께 개최하여 오영수문학제로 운영되고 있다.

역대 수상작편집

수상연도 작가 작품
제1회 1993년 이동하 〈문 밖에서〉
제2회 1994년 현기영 〈마지막 테우리〉
제3회 1995년 송하춘 〈하백의 딸들〉〈험한 세상 다리 되어〉
제4회 1996년 오정희 〈구부러진 길 저쪽〉
제5회 1997년 김문수 〈파문을 키운 모래 한 알〉
제6회 1998년 최일남 〈한 떨기 노스탤지어〉
제7회 1999년 김원우 〈반풍토설초〉
제8회 2000년 유재용 〈한여름 밤의 꿈〉
제9회 2001년 송기원 〈폰개 성〉
제10회 2002년 백시종 〈이과수〉
제11회 2003년 방현석 〈존재의 형식〉
제12회 2004년 공지영 〈섬-베를린 사람들 3〉
제13회 2005년 성석제 〈잃어버린 인간〉
제14회 2006년 신경숙 〈성문 앞 보리수〉
제15회 2007년 권여선 〈약콩이 끓는 동안〉[2]
제16회 2008년 하성란 〈그 여름의 수사〉
제17회 2009년 공선옥 〈명랑한 방길〉
제18회 2010년 강동수 〈수도원 부근〉
제19회 2011년 전성태 〈국화를 안고〉
제20회 2012년 박민규 〈로드킬〉
제21회 2013년 손홍규 〈배우가 된 노인〉
제22회 2014년 표명희 〈심야의 소리.mp3〉[3]
제23회 2015년 이충호 〈기타 줄을 매다〉[4]
제24회 2016년 박금산 〈아내를 창밖으로 던져버린 사내〉[5]
제25회 2017년 정찬 〈새의 시선〉[6]

참조편집

  1. “오영수문학상”. 두산백과. 
  2. “제15회 '오영수문학상'에 권여선씨”. 연합뉴스. 2007년 6월 21일. 2014년 8월 7일에 확인함. 
  3. "제22회 오영수문학상에 표명희씨" 《연합뉴스》2014년 5월 22일 작성. 2014년 9월 5일 확인.
  4. "제23회 오영수문학상 수상자 이충호씨" 《연합뉴스》2015년 5월 20일 작성.
  5. ‘제24회 오영수문학상’에 박금산씨 선정 《뉴스1》2016년 5월 9일 작성.
  6. 정찬 단편소설 '새의 시선' 제25회 오영수문학상 수상 《부산일보》2017년 6월 5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