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일 (배우)

오영일(吳英一, 1946년 ~ )은 본명이 김복현(金復鉉)인 대한민국의 배우이다. 데뷔작인 김기덕 감독의 《원죄》에서 배역 이름을 예명으로 사용하였다.

오영일
본명김복현
출생1946년 (73–74세)
서울특별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배우
활동 기간1967년 - 1971년

수상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