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긍하

대한민국의 영화 감독

조긍하(趙肯夏, 1919년 8월 16일 ~ 1982년 1월 28일)는 대한민국영화감독이다.

조긍하
趙肯夏
출생1919년 8월 16일(1919-08-16)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대구
사망1982년 1월 28일(1982-01-28) (62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테너 성악가, 피아노 연주자,
사진 작가, 영화감독,
영화평론가, 음악평론가
투자가, 영화 제작자,
영화기획가, 뮤지컬 감독
영화 편집감독, 영화각색가,
영화각본가, 소설가
활동 기간1940년 ~ 1982년
학력일본 도쿄 제국음악학교 성악학과
배우자양예원(재혼)
자녀슬하 5남 3녀
장남 조동완(1945년 출생)
차남 조동진(싱어송라이터)
4남 조동익(베이시스트작곡가)
3녀 조동희(싱어송라이터)
웹사이트KDMB 데이터

본관은 풍양(豐壤)이며 아명(兒名)조중하(趙重夏)이다.

생애편집

일생편집

경상북도 대구 출신으로 대구에서 중등교육을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도쿄 제국음악학교 성악학과에서 학사 학위 취득하였다[1]. 애초에 그는 1940년 테너 성악가 데뷔하여 그 후 테너 성악가피아노 연주자로 활동하다가 은퇴하고 사진 촬영과 영화 분야로 전향하였다. 사진작가의 관록으로 조감독 수련을 거치지 않고 바로 감독이 되었는데, 1952년에 《베일부인》을 감독한 것을 시작으로 《황진이》(1956년), 《곰》, 《육체의 길》(1959년), 《인간만세》, 《과부》(1960년)등의 영화를 감독하였고, 시나리오도 직접 집필해왔다. 또한, 1960년대 말에는 《상해임시정부》, 《인천상륙작전》 등 애국지사들의 일대기를 내용으로 한 작품들을 만들었다[2]. 1982년 1월 28일에 심장마비로 사망했다[3].

학력편집

주요 경력편집

작품편집

감독편집

학력편집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