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우쓰노미야 다로(宇都宮太郞, 1861년 4월 27일 ~ 1922년 2월 15일)는 일본 제국육군 군인이다. 영국 공사관 부관, 참모본부 2부장, 제7군단장, 제4사단장, 조선군 사령관, 군사참의관을 역임하였다. 계급은 육군 대장. 가쓰라 다로(桂太郎), 센바 다로(仙波太郎)와 함께 "육군의 3대 다로"라고 불렸다. 최근 방송된 KBS의 밀정에서 밀정의 배후인물로 밝혀졌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우쓰노미야 다로
宇都宮太郞
출생일 1861년 4월 27일(1861-04-27)
사망일 1922년 2월 15일(1922-02-15) (60세)
국적 일본 제국의 기 일본 제국
최종 계급 대장 대장(大将)

목차

계보편집

사가 번 출신으로 가메가와 세이이치(亀川貞一)의 4남으로서 태어난 후, 우쓰노미야 주베(宇都宮十兵衛)의 양자가 된다. 우쓰노미야씨는, 지쿠고 국 야나가와 성가마치씨의 가로, 가마치 시게히사(蒲池鎮久)의 아들 가마치 사다히사(蒲池貞久)를 선조로 하는 이사하야 우쓰노미야(諫早宇都宮) 가문이다.

장남 도쿠마(徳馬)는 중의원 의원과 참의원 의원을 역임하였다. 5·15 사건의 주모자이며 해군 중위였던 미카미 다카시(三上卓)의 아내인 와카(わか)는 다로의 조카이다.

약력편집

고교쿠 사(攻玉社)를 거쳐, 1879년 4월에 육군 유년학교 학생이 되고 1882년에는 육군 사관학교에 진학하였다. 사관생도 7기.

1885년 6월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보병 소위가 된다. 1888년 11월에 중위로 진급하여 육군대학교에 입학한다.

1890년 12월에 육군대학교를 졸업하고 1892년 참모 본부에 발령받는다. 다음 해인 1893년 11월 대위로 진급하고 12월부터 인도로 출장하여 다음 해 11월에 귀국하여 참모본부 제2국원이 된다. 1894년 7월부터 벌어진 청일 전쟁에서 대본영 육군 참모로서 정보수집 및 분석 업무를 맡게 된다. 1896년 5월부터 참모본부 제 3부원이 되고 1898년 소령으로 진급하였다.

1901년 1월에 주 영국 대사관 부관으로 취임하였다. 런던에 있으면서 1903년 중령, 1905년 3월 대령으로 진급한다. 이때 러일 전쟁 에서는 아카시 겐지로(明石元二郎) 주 스웨덴 대사관 부관의 러시아 약체화 공작활동을 지원하였다.

1906년 3월에 귀국하여 4월부터 육군대학 간사가 된다. 같은 해 4월 1일 금 3급 긴시(金鵄) 훈장을 받는다. 1907년 5월부터 보병 제 1연대장이 되고, 1908년 12월에는 총참모본부 제 2부장으로 취임한다. 다음 해 1월에는 소장으로 진급한다. 1911년 중국에서 일어난 신해 혁명에서는 을 보호하는 입장에 섰던 정부 방침에 반하여 은밀히 미쓰비시 합자회사 사장인 이와사키 히사야(岩崎久弥)로부터 자금 원조를 받아 혁명파를 지원한다.

1914년 5월 중장으로 진급하고 제 7사단장이 되었다. 1916년 8월에는 제 4 사단장이 되고, 1918년에는 조선군 사령관이 된다. 1919년 대장으로 진급하고 1920년 8월부터 군사 참의관이 되어 재직 중에 사망한다.

밀정의 배후로 드러나편집

KBS는 2019년 8월 20일 '시사기획 창'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밀정 2부작 중 '밀정 2부 - 임시정부를 파괴하라'를 방송했다. 이 방송에서는 김규흥이 밀정으로서 친일 행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8월 13일 방송된 밀정 1부 - 배신의 기록 방송에서 △일본과 중국 기밀문서 5만 장을 분석했고 △이를 토대로 일제강점기 한국인 밀정 혐의자 895명을 특정해 이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또 이들 가운데 ‘안중근 거사의 동지’ 우덕순과 ‘김좌진 장군의 비서’ 이정을 대표적 사례로 고발 보도했다.[1]

1919년 상해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일제는 독립운동가를 밀정으로 포섭해 임시정부를 안에서부터 무너뜨리기 위해 독립운동가를 밀정으로 회유하는 전략을 세운다. 우쓰노미야 다로 조선군 사령관이 중심 인물이었다. 1918년부터 2년간 조선군 총사령관을 지낸 '우쓰노미야 다로', 사이토 총독에 이은 2인자로 3.1운동을 무자비하게 진압한 군 최고 지휘관이다.

우쓰노미야가 우선 포섭한 사람은 당시 독립운동의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던 범재 김규흥, 다섯 차례 만난 후 김규흥에게 임시정부를 파괴하라는 밀명을 내린다.

그의 공작 과정은 그가 남긴 일기에 고스란히 적혀있다. 그는 '배일거두(排日巨頭)', 즉 유명 독립운동가를 집으로 불러들여 수차례 밀정으로 회유한다. 그의 공작 대상 중 한 명이 당시 독립운동가 '김복', 우쓰노미야는 그를 다섯 번이나 직접 만났다. 노모에게 선물을 사주라며 100엔을 주기도 했다. 지금으로 환산하면 어림잡아도 수백만 원 이상의 거금이다. 그리고 마침내 우쓰노미야는 김복에게 임무를 내린다.

"상해 임시정부를 파괴하라, 독립운동가를 회유하라"

우쓰노미야 일기에는 김복의 본명이 '김규흥'이라고 정확히 적혀있다.

우쓰노미야 조선군 사령관은 김규흥과의 만남을 통해 상해임시정부 상황을 세세히 보고받았으며 독립운동가들을 회유한 밀정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2]

일제의 공작에 걸려든 김규흥, 그는 이후 은행을 설립하지만, 자금난으로 2년 만에 문을 닫은 뒤 1920년대 후반부터는 행적이 잘 확인되지 않는다. 그리고 1936년 중국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KBS는 우쓰노미야가 상해로 돌아간 김규흥에게서 받은 편지 내용을 확인했다. 취재 결과, 편지 원본은 우쓰노미야의 후손들이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우쓰노미야의 일기는 세상에 공개됐지만, 그가 보관하고 있던 서한들은 아직 공개된 적이 없다.

취재진은 국내 한 연구자가 최근 이 편지를 입수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배경한 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 교수는 취재진에게 편지 일부를 공개했다. 후손 측의 동의가 없어 전문을 모두 공개하진 않았다.

김규흥과 우쓰노미야의 이 같은 부적절한 만남은, 우쓰노미야가 남긴 일기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고 그동안 학계에서도 이를 근거로 김규흥의 친일 논란이 있었다. 배경한 부산대 교수는 "김규흥의 업적을 발굴했던 사람으로서 편지 내용은 경악스럽고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규흥에 대한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3] [4]

각주편집

  1. “시사기획 창 임정 수립 100주년 특집 밀정 2부작, 오늘(20일) 2부 방송”. 세계일보. 2019.08.20. 
  2. “김규흥, 독립운동가인데 친일을? 누구길래, 해외 무장 독립투쟁의 선구자지만..”. 아시아뉴스통신. 2019년 08월 20일. 
  3. ““임시정부를 파괴하라”…집요한 밀정 공작”. KBS. 2019.08.19. 
  4. “[탐사K/앵커의 눈] “임시정부를 파괴하라” 일제의 밀정 공작”. KBS. 2019년 08월 20일.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