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매 (후한)

원매(袁買, ? ~ 207년 11월?)는 중국 후한 말의 인물로, 예주(豫州) 여남군(汝南郡) 여양현(汝陽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이름 원매(袁買)
시대 후한
생몰 ? ~ 건안 12년(207년) 11월?
현옹(顯雍)?[1]
본관 · 출신 예주 여남군 여양현
관직
작위
소속

신분이 명확하지 않다. 원상(袁尙)의 동생이라는 설과[2] 원상의 형의 아들이라는 설이 있다.[3]

건안(建安) 12년(207년), 원희(袁熙)와 원상이 요동(遼東)의 공손강(公孫康)에게 몸을 의탁하였을 때 이들을 따라갔다.

그 후 기록은 남아있지 않으나, 원희와 원상이 공손강에게 죽임을 당하였기 때문에 원매도 함께 죽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각주편집

  1. 원희(袁熙)의 자는 현혁(顯奕)이라는 기록과 현옹(顯雍)이라는 기록이 전하는데, (淸)의 사학자 혜동(惠棟)과 반미(潘眉)는 현혁이 원희의 자이고 현옹은 원매의 자일 것이라 추측하였으나 사실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
  2. 《오서(吳書)》
  3. 《조만전(曹瞞傳)》

원매의 친족관계편집

 

관련 인물편집

원기 원담 원봉 원상 원성 원소 원술
원안 원외 원요 원유 원윤 원평 원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