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성(袁成, ? ~ ?)은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는 문개(文開)이며 예주 여남군 여양현(汝陽縣) 사람이다. 명문 원가 사람으로 명성을 날렸으며 원소의 양아버지이기도 하다.

원성(袁成)
출생
여남군 여양
국적후한
별칭자(字)는 문개(文開)
경력좌중랑장
직업정치가
자녀원소(양아들)
친척원술(조카)

생애편집

증조부 원안 이래 4대가 삼공에 오른[사세삼공, 四世三公] 명문 집안에서 원탕(袁湯)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그 명성이 높았다.[1] 하북에서 세력을 형성했던 원소의 양아버지이기도 하다. 본래 원소는 원성 동생 원봉얼자였다.[2] 조정에서 좌중랑장(左中郞將)을 지냈으며[3] 사람됨이 강건하고 자신을 잘 다스려 대장군 양기 등 귀척대신, 권세가들과도 잘 어울렸다. 그의 을 듣지 않는 이가 없어서 수도 낙양에서는 "일이 풀리지 않으면 문개(文開 : 원성의 자)를 찾으라"는 말이 퍼질 정도였다.[4] 일찍 죽었기에 아버지의 후사는 동생 원봉이 이었다.[5]

가계편집

 

각주편집

  1. 후한서》45권 열전 제35 원안에서는 맏형 원평을 누락하였다.
  2. 원산송(袁山松), 《후한서》 ; 이현, 《후한서》74권上 열전 제64上 원소에서 인용
  3. 《후한서》원소전에서는 오관중랑장이라 하였으나 화교의 《한서》, 왕찬의 《영웅기》를 따른다.
  4. 《영웅기》 ; 배송지 주석, 《삼국지》6권 위서 제6 원소에서 인용
  5. 《후한서》45권 열전 제35 원안

참고 문헌편집

  • 화교(華嶠), 《한서》 ; 배송지 주석, 《삼국지》6권 위서 제6 원소에서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