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원봉(袁逢, ? ~ 187년 이전)은 후한 말기의 관료로, 주양(周陽)이며 여남군 여양현(汝陽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이름 원봉(袁逢)
시대 후한
생몰 ? ~ 중평 4년(187년) 이전
주양(周陽)
본관 · 출신 예주 여남군 여양현
관직 둔기교위(屯騎校尉)
→ 사공(司空)
→ 집금오(執金吾)
작위 안국정후(安國亭侯)
→ 문선후(文宣侯)
소속

태위 · 사도 · 사공을 역임한 원탕(袁湯)의 아들이다. 본래 형 원성이 원탕의 뒤를 이을 예정이었으나, 원성이 일찍 죽었기 때문에 원봉이 원탕의 작위인 안국정후(安國亭侯)를 물려받았다.

영제 때에는 삼공(三公)에 이르기 전에 삼로(三老)가 되었으며, 사공을 역임한 후 집금오를 지내다가 죽었다. 사후 거기장군의 인수(印綬)가 추증되었으며, 시호(文宣)이라 하였고 작위는 원기가 이었다.

원봉의 친족관계편집

 

관련 인물편집

원기 원담 원매 원상 원성 원소 원술
원안 원외 원요 원유 원윤 원평 원희

전임
(불명)
후한태복
(건녕 연간)
후임
(불명)
전임
내염
제57대 후한사공
178년 음력 10월 ~ 179년 음력 3월
후임
장제
전임
(사실상) 송풍
후한집금오
? ~ ?
후임
(사실상) 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