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모(劉瑁, ? ~ ?)는 중국 후한 말기의 인물로, 형주 강하군 경릉현(竟陵縣) 사람이다. 전한 노공왕의 후손이며, 익주 유언아들이자 유장이다. 조정에 남은 형제들과는 달리, 익주에서 유언을 봉양하였다. 정신병을 앓다 죽었다.

목차

생애편집

별부사마(別部司馬)로서 아버지익주유언을 곁에서 보필하였다. 관상을 잘 보는 이가 오의의 누이는 매우 고귀해질 상이라 하였다. 유언이 유모와 짝지워주었다.[1] 형제인 유범(劉範), 유탄(劉誕), 유장장안 조정에서 일했는데 유언이 정서장군(征西將軍) 마등과 함께 이각·곽사·번조 정권을 몰아내려고 하다 실패해 유범과 유탄이 목숨을 잃었다. 유장만이 살아남아 유언 사후 익주목으로 추대되었다. 모년,[2] 조조가 장차 형주를 치려 한단 소식에 유장이 하내군 사람 음부(陰溥)를 사신으로 보내 예를 표하니 유장은 진위장군(振威將軍)에, 유모는 평구장군(平寇將軍)에 임명됐다. 이후 정신병[狂疾]으로 죽었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제77회에서 목황후약혼했었다고만 언급된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삼국지》34권 촉서 제4 선주목황후
  2. 후한서》75권 열전 제65 유언은 208년, 《화양국지》5권 공손술유이목지는 205년

참고 문헌편집

  • 삼국지》31권 촉서 제1 유이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