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승순(尹承順, ? ~ 1392년)은 고려 말의 문신으로, 본관은 파평(坡平)이다. 윤척(尹陟)의 3남이다.

생애편집

1367년(공민왕 16) 상호군(上護軍)으로서 지도첨의사사(知都僉議司事) 오인택(吳仁澤), 상호군 조린(趙璘) 등과 함께 신돈(辛旽)의 제거를 모의했으나, 일이 누설되어 곤장을 맞은 뒤 관노(官奴)가 되어 남쪽 변방으로 유배되었다.

1371년(공민왕 20) 신돈이 주살된 후 소환되어 다시 응양군상호군(鷹揚軍上護軍)에 임명되었고[1], 1375년(우왕 원년) 경상도부원수(慶尙道副元帥), 1377년(우왕 3) 계림부윤(鷄林府尹)으로서 왜구를 물리쳐 전공을 세웠다.[2]

1379년(우왕 5) 지문하부사(知門下府事)로 있었는데, 양백연(楊伯淵)의 옥사에 연루되어 수졸(戍卒)로 배치되었다.[3]

이후 복직되어, 1389년(창왕 원년) 문하평리(門下評理)로서 첨서밀직사사(簽書密直司事) 권근(權近)과 함께 사신으로 명에 다녀왔는데, 이때 왕씨(王氏)로 공민왕(恭愍王)의 후사를 정하라는 황제의 지시를 전함으로써 창왕(昌王)이 폐위되고, 신종(神宗)의 7대손인 정창군(定昌君)이 공양왕(恭讓王)으로 즉위하였다.[4]

이후 판개성부사(判開城府事)를 역임했으며, 1392년(공양왕 3) 졸하자 충간(忠簡)이라는 시호를 받았다.[5]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윤보(尹珤, ? ~ 1329년) : 수도첨의정승(守都僉議政丞)·영평부원군(鈴平府院君), 문현공(文顯公)
    • 조부 - 윤안숙(尹安淑) :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 양간공(良簡公)
      • 아버지 - 윤척(尹陟, ? ~ 1384년) : 영평군(鈴平君)
      • 어머니 - 판소부시사(判少府寺事) 이광기(李光起)의 차녀
        • 형 - 윤승휴(尹承休) : 판전의시사(判典儀寺事)
        • 형 - 윤승도(尹承度)
        • 동생 - 윤승경(尹承慶) : 삼사좌윤(三司左尹)
        • 동생 - 윤승례(尹承禮) : 판도판서(版圖判書), 증(贈) 영의정(領議政), 윤번(尹璠, 1384년 ~ 1448년)의 아버지
      • 부인 - 판도판서, 증 의정부정승(議政府政丞)·단양백(丹陽伯) 이거경(李居敬)의 장녀
        • 장남 - 윤곤(尹坤, ? ~ 1422년) : 이조판서(吏曹判書)·파평군(坡平君), 소정공(昭靖公)
        • 차남 - 윤목(尹穆, ? ~ 1410년) : 평양부윤(平壤府尹)·원평군(原平君), 민무구(閔無咎)·민무질(閔無疾) 형제의 옥사에 연루되어 처형됨
        • 3남 - 윤향(尹向, 1374년 ~ 1418년) : 형조판서(刑曹判書), 소도공(昭度公)
        • 사위 - 한상환(韓尙桓, ? ~ 1433년) : 한성부윤(漢城府尹)

각주편집

  1. 『고려사』 「조린전」
  2. 『고려사』 「신우전」
  3. 『고려사』 「양백연전」
  4. 『고려사』 「신창전」
  5. 『고려사』 「공양왕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