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영선(尹暎善, 1922년 11월 11일 ~ )은 대한민국의 의사이자 군인, 참전유공자이다. 6.25 전쟁 당시 육군 군의관으로 전쟁에 참전하였고 제2이동외과병원장을 역임했다. 그는 외과의사 겸 산부인과의사였지만 이후 정신과 전문의로도 활동하였다. 대한제국 때 학무국장과 자헌대부를 역임한 윤치오와 그의 셋째 부인이었던 현송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본관은 해평(海平)이다.

동호 윤일선윤승선의 이복 동생이고 대한민국의 제4대 대통령을 역임한 윤보선의 사촌 동생이며, 조선말의 민권운동가였던 좌옹 윤치호의 5촌 조카가 된다.

목차

생애편집

대한제국 때 학무국장과 자헌대부를 역임한 윤치오와 그의 셋째 부인이었던 현송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6.25 전쟁 당시 그는 육군 군의관 대위 신분으로 참전하였다. 6.25 전쟁 개전 초기, 서울북한 인민군에게 점령당하자 그는 은신처를 마련하여 박순천 등 미처 빠져나가지 못한 정치인과 학자들을 보호하였다. 서북청년회의 간부였던 손진 등은 그를 통해 박순천 등의 은신처에서 접선을 시도하였다.[1] 이후 육군 제2이동외과 병원장에 임명되었다.

6.25 전쟁이 끝나자 충무무공훈장을 수훈하였으며, 육군 중령으로 퇴역한 뒤 미국으로 유학하였다. 그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대학원에 입학하여 가족계획학과를 나왔고 1965년 8월 5일 귀국, 공항검역소 2층에 산부인과 겸 상담소인 가족계획클리닉을 개설하였다.[2] 같은 해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원에 입학하였다. 1966년 2월 22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3] 이후 천안 충청남도도립병원장, 가족계획연구원 학술부장 등을 역임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수상 경력편집

  • 충무무공훈장
  • UN군 종군기장
  • 베트남 의무공로훈장

학력편집

기타편집

그의 이복 형 윤승선(尹昇善)도 6.25 전쟁 참전 용사로 대한민국 해군대한민국 해병대의 창립에 참여하였으며, 해군본부 시설감, 해병대 공병감을 역임했다. 윤영선의 조카이자 윤승선의 아들 윤광구는 해군 대령을 역임하였다.

각주편집

  1. 서북청년회(西北靑年會), 건국과 6.25 호국일생
  2. 가족계획의 클리닉 설치-결혼생활도 상담, 동아일보 1965년 08월 12일자 6면 사회면
  3. 박사학위승인자, 경향신문 1966.02.22일자 3면 사회면
  4. [부고]노두석 전 가산초등학교장 모친상 外 한국경제 2009.11.02.
  5. 우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