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의려왕(依慮王, 생몰년 미상 ? ~ 285년)은 부여(夫餘)의 왕으로 이름은 의려이다. 의려는 마여왕의 아들로 생몰년은 알 수 없다. 3세기 중엽에 마여가 죽자 6세의 나이로 즉위했다.[1] 서진 무제(武帝) 때 자주 조공하며 친선을 도모했다. 285년선비족 모용외가 부여를 습격하였는데, 의려는 전투에서 패배하여 자살했고 자제들은 옥저로 피신했다.[2]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부여 의려왕
扶餘 依慮王
지위
부여의 제?대 국왕
재위 ? ~285년
대관식 의려왕(依慮王)
전임자 마여왕(麻余王)
후임자 의라왕(依羅王)
부왕 마여왕(麻余王)
이름
의려(依慮)
묘호 의려왕(依慮王)
시호 ?
신상정보
출생일 ?
출생지 ?
사망일 ?
사망지 ?
왕조 부여(扶餘)
부친 마여왕(麻余王)
모친 ?
배우자 ?
자녀 의라왕(依羅王)
종교 불교(佛敎)

가족관계편집

각주편집

  1. 진수 (3세기). 《삼국지》. 권30 부여전. 舊夫餘俗,水旱不調,五穀不熟,輒歸咎於王,或言當易,或言當殺。麻餘死,其子依慮年六歲,立以爲王. 漢時,夫餘王葬用玉匣,常豫以付玄菟郡,王死則迎取以葬。公孫淵伏誅,玄菟庫猶有玉匣一具. 今夫餘庫有玉璧、珪、瓚數代之物,傳世以爲寶,耆老言先代之所賜也. 
  2. 방현령 외 여러 명 (648년). 《진서》. 진서 권97 동이전 부여국조. 武帝時, 頻來朝貢, 至太康六年, 爲慕容廆所襲破, 其王依慮自殺, 子弟走保沃沮. 帝爲下詔曰:「夫餘王世守忠孝, 爲惡虜所滅, 甚愍念之. 若其遺類足以復國者, 當爲之方計, 使得存立.」 有司奏護東夷校尉鮮于嬰不救夫餘, 失於機略. 詔免嬰, 以何龕代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