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경하(李景夏, 1811년 - 1891년)는 조선 후기의 무신이다.

생애편집

조선후기의 무신으로 본관은 전주(全州), 휘는 경하(景夏), 자는 여회(汝會), 시호는 양숙(襄肅)이며 조선 제4대 임금인 세종대왕의 다섯째아들인 광평대군(廣平大君)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경력(經歷) 이인달(李寅達)이다. 1811년(순조 11)에 태어났다. 조대비의 인척으로 1863년 고종이 즉위하고 흥선대원군이 집권하자 훈련대장 겸 좌포도대장이 된 뒤 금위대장(禁衛大將), 형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866년(고종 3) 병인양요(丙寅洋擾) 때 한성부판윤, 형조판서, 강화부유수, 어영대장, 무위도통사, 공조판서 등을 지냈다. 그해 대원군이 천주교도를 탄압할 때 포도대장으로서 교도들을 수없이 학살하였는데, 죄인들을 낙동(駱洞)의 자기 집에서 심문하였으므로 사람들이 그를 염라대왕처럼 무서워하여 '낙동염라(洛銅閻羅)' 라는 별칭도 있다. 병인양요 때 프랑스군이 강화도를 공격하고 한강을 봉쇄하자 순무사(巡撫使)로 발탁되어 도성방비의 책임자로 출진하였다.

1882년(고종 19) 무위대장(武衛大將)으로 재직 중 임오군란(壬午軍亂)의 책임을 지고, 파면된 뒤 전라도 고금도(古今島)에 유배되었다.

1884년 흥선대원군의 깊은 신임으로 풀려나와 좌포도대장이 되고, 후영사(後營使)를 지냈다. 그해 12월에 일어난 갑신정변 때에는 조대비·명성황후·세자(순종) 등을 아들 범진(範晉)의 집에 피난시키기도 하였다. 주로 군사·경찰의 요직을 맡아 치안을 담당하였다. 1891년 향년 81세로 별세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이복연(李復淵)
    • 아버지 : 이인달(李寅達)
      • 형 : 이원하(李元夏)
      • 본인:이경하
      • 동생 : 이정하(李貞夏), 당숙 이인두에게 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