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봉

이계봉(李繼捧, 10세기 ~ 1004년)은 북송 초기 당항족의 수령이자 마지막 정난절도사로 이광예의 아들이며 본명은 탁발계봉(拓跋繼捧)이다.

유죄후
宥罪侯
제10대 이씨 정권 정난절도사 및 서하 군주
재위 980년 ~ 1004년
전임 이계균
후임 태조
북송의 유죄후
재위 983년 ~ 1004년
이름
이계봉(李繼捧)
별호 조보충(趙保忠)
시호 유죄후(宥罪侯)
묘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10세기
사망일 1004년
왕조 서하
가문 이씨(李氏)
부친 이광예
모친 불명
배우자 불명

생애편집

980년 이후 선대 정난절도사이자 형 이계균이 죽자 이계봉은 자립하였는데 북송 태종이 그에게 정식으로 정난절도사 작위를 계승하게 하였다.

그러나 2년 만인 982년, 이계봉 자신이 나이가 적고 경험이 부족함을 이유로 당항족이 통치에 불복하자 북송의 수도인 카이펑에 귀순하여 정난절도사 지위를 포기하였다. 이에 송태종은 기뻐하며 이계봉을 창덕군절도사(昌德軍節度使)로 봉함과 동시에 포상을 내렸다.

983년, 이계봉의 족제(族弟)인 이계천이 송을 거부하고 요나라에 귀순하자 송태종은 이계봉을 다시 정난군절도사로 복위시키고 조보충(趙保忠)이란 이름을 사성하였다. 이후, 이계천과 내통했다는 혐의로 정난군절도사 직위를 상실시켰다가 유죄후(宥罪侯), 제경사(第京師)에 봉하였다.

1004년, 북송 진종이 그를 영주별감(永州別駕)에 임명하였으나 곧 사망하였다. 이후 위새군절도사(威塞軍節度使)로 추증되었다.

둘러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