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손 이곤(皇孫 李錕, 1919년 1월 3일 ~ 1984년 3월 23일)은 대한민국의 기능직 공무원(前 대한민국 국회도서관 공무원, 前 국회사무처 공무원, 前 민주당 초급행정특보위원, 前 민주정의당 특임행정위원)이자 대한제국 황실의 황족이고, 의친왕가의 종주였다. 대한제국 고종 태황제(高宗 太皇帝) 광무제(光武皇帝)의 손자이며, 황자 친왕(親王) 의왕 이강(義王 李堈)의 6남으로, 사동궁(寺洞宮, 의왕의 사택이며 의왕부(義王府) 관청)의 사자(嗣子, 상속자)이다. 운현궁 영선군 이준용의 사후 양자로 입양된 흥영군 이우(李鍝)의 동복 친동생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사동궁 사손 이곤
寺洞宮 嗣孫 李錕
지위
사손(嗣孫)
전임자 이건(李鍵)
후임자 황손 이준(皇孫 李浚)
이름
별호 아명(兒名)은 이명길(李銘佶)
신상정보
출생일 1919년 1월 3일
출생지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조선 경성부
사망일 1984년 3월 23일(1984-03-23) (65세)
사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 사동궁에서 병사(교통사고 관련 후유증)
가문 대한제국의 황실
부친 의왕 이강
모친 적모 김수덕(덕인당 김씨)
생모 김홍인(수인당 김씨)
배우자 황경생(黃庚生)
자녀 황손 이수(장남)
황손 이준(차남)
기타 친인척 이건(동복 친형)
이우(동복 친형)
이해원(이복 누이동생)
이해경(이복 누이동생)
이석(이복 남동생)
이구(사촌 남동생)

6.25 전쟁 이후 생활고에 시달렸고, 1960년~1962년 제2공화국 장면 정부 때 국회도서관 사서로 잠시 재직했다. 이후 1964년 국회의원 황호현의 천거로 국회사무처 방호원으로 임용되었다. 1964년부터 1974년까지 국회사무처 방호원으로 재직하였으며, 1984년 교통사고로 사망하였다. 다른 이름은 명길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1919년한성부(현재 서울)에서 태어났다. 수인당 김씨 소생으로 아들없이 죽은 이준용의 양자가 된 흥영군 이우는 그의 동복 친 형이었다. 광복 후, 손위 황손들이 모두 출계하였기 때문에 사동궁(寺洞宮, 의왕부)의 사손(嗣孫, 상속자)이 되었다. 이복 형 이건1947년 일본으로 귀화하고 다른 형 이주인평대군가문의 종손이었던 이인용의 양자로 입양을 감에 따라, 의친왕이 죽자 당시 살아있던 형제들 중 연장자인 그가 의친왕가문의 가독을 이어받았다.

1952년부터 구황실재산관리국(1945년 이후, 현 문화재청(1999년이후))의 허가를 얻어 덕수궁에서 7년간 거주하였다.

1953년국유재산이 된 구 왕궁재산 700만환에 해당하는 건물토지를 불법매각한 혐의로 기소되어 징역 3년이 구형되었으나, 범죄의 동기가 생활난이고, 이전의 범죄 전력이 없으며, 6.25 사변 이전에는 국가에서 보조금을 주었으나 그 이후로는 주지 못한 사실 등에 비추어 정상참작하여 2년 징역에 5년 집행유예가 언도되었다.[1]

기능직 공무원 생활편집

1960년 장면 정부 때 국회의사당 도서관에 근무했는데[2], 장면 총리의 천거로 국회도서관의 사서로 잠시 근무하게 되었다. 장면 총리는 1955년 8월 9일 의친왕이 기독교(천주교)로 개종할 때, 병석에서 장면(張勉) 당시 부통령(세례명 요한)을 대부로 하여 영세하였다.[3] 의친왕의 세례명은 비오이다.

1962년 국회도서관 사서직을 퇴직한 후 다시 생활고에 시달렸다. 1964년황호현 국회의원 등의 주선으로 국회사무처 기능직 직원(방호원)으로 임용되었다.

1968년문화재관리국 임시직원(산림보호직)으로 영휘원(永徽園)에 근무하던 한경숙씨(韓景淑氏, 47세)가 “왕족이면 다냐, 나가라”라는 폭언과 함께 황손(皇孫 李錕, 57세)의 집(영휘원 재실)의 기물을 부수기도 하고, 황손을 영휘원 사무실에서 폭행하여 전치 4주의 중상을 입혔다며 황손이 한씨(韓氏)를 고소하였고, 한씨도 황손에게 맞아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며 맞고소를 제기하여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둘이 함께 입건되었다.

황손은 덕수궁에서 살아오다가 1962년 덕수궁 개축 때 집이 헐려 서울 청량2동 205번지 홍릉 옆에 있는 영휘원(永徽園, 순헌 황귀비 엄씨의 묘소) 재실로 거처를 옮겨 매년 임대료 2250 원을 물고 살아왔다.[4]

1969년 4월 23일에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이 미관상의 이유로 황손의 청량2동의 집을 철거하였다. 문화재관리국은 철거하기 전에 7번이나 경고장을 보냈으나 황손은 돈이 없어 옮기지 못하다가 집이 철거당하게 된 것이다.[5] 1974년 국회사무처 기능직 공무원직에서 퇴직하였다.

교통사고와 최후편집

만년에는 서울 청량리 구 홍릉재실 근처에서 방을 얻어 생활하였다. 1984년 1월 14일교통사고를 당하여 서울 성바오로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하였다. 국회사무처 방호원을 퇴직한 이후로는 아내 황경생(黃庚生)씨가 보험회사 외판원으로 근무하면서 생계를 겨우 꾸려갔다.

병원 입원 중 뇌수술을 받았으나 끝내 호전되지 못하고, 그 해에 사망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전락의 왕손갱생의 출감”. 경향신문. 1953년 7월 22일. 
  2. “황손이라는 역사의 굴레 너무 힘겨워” 중앙일보 2008.10.11.
  3. 장면, 《한알의 밀이 죽지 않고는:장면박사 회고록》 (가톨릭출판사, 1967) 558페이지
  4. “갈 곳 없는 왕가의 후예”. 경향신문. 1968년 6월 6일. 
  5. “의친왕 아들 곤씨 가족 길가에”. 경향신문. 1969년 4월 24일. 
전임
이건
제3대 사동궁 종주
1947년 ~ 1984년
후임
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