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평대군

조선 인조의 왕자

인평대군 이요(麟坪大君 李㴭, 1623년 1월 10일(1622년 음력 12월 10일) ~ 1658년 6월 13일(음력 5월 13일))은 조선의 왕자이다. 인조의 셋째 아들이자, 소현세자효종의 동생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인평대군 이요
麟坪大君 李㴭
지위
조선 인조의 왕자
이름
이요(李㴭)
시호 충경(忠敬)
신상정보
출생일 1622년 12월 10일(1622-12-10) (음력)
사망일 1658년 5월 13일(1658-05-13)(35세) (음력)
부친 인조
모친 인열왕후 한씨
배우자 복천부부인 동복 오씨
자녀 4남 2녀 (6남 4녀)
복녕군 · 복창군 · 복평군 · 복선군
이금온 · 정중만의 처 이씨

성은 (李), 본명은 (㴭), 본관은 전주(全州), 용함(用涵), 아호송계(松溪), 시호충경(忠敬)이다.

아버지 인조에 의해 아들 없이 죽은 삼촌인 능창대군의 사후양자로 입양되었다. 따라서 남연군의 호적과 일제 강점기 당시 흥친왕, 이준용호적에는 능창대군의 후손으로 올라가게 되었다.

개요편집

인조인열왕후의 셋째 아들로,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에서 인질 생활을 하였고, 이후 사은사로 수차례 청나라를 방문하였다. 효종과는 어려서부터 매우 두텁게 지냈으며 인평대군의 자녀들 또한 효종과 현종총애를 받았다. 경신환국 당시 아들 복창군복선군삼복의 옥에 연루되어 사형되었다. 인평대군의 후손들은 왕실의 방계에 불과하였으나 장남 복녕군의 7대손 익성군익종의 양자로 입적되어 고종으로 즉위하였다.

생애편집

출생편집

1622년(광해군 14년), 선조의 손자인 능양군(인조)과 청성현부인(인열왕후) 한씨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이듬해 아버지 능양군이 인조반정으로 즉위하면서 입궁하였다.

왕자 시절편집

1629년(인조 7년) 12월, 인평대군(麟坪大君)에 책봉되었다.[1] 1634년(인조 12년) 11월 27일, 오단의 딸인 동복부부인 오씨와 혼인하였다. 인평대군과 오씨는 6남 4녀를 낳았으나 4남 2녀만이 성장하였다.

병자호란 후, 두 형 소현세자, 봉림대군(훗날의 효종)과 함께 청나라에 인질로 끌려갔다가 이듬해에 돌아왔고 1650년부터 네 차례에 걸쳐 사은사로 청나라를 방문했다.[2]

인평대군은 효종 즉위 후까지 살아남은 효종의 유일한 동복 아우였기에 효종은 인평대군과 우애가 좋았으며 그 아들들 또한 총애했다.[3] 인평대군이 서인들로부터 몇 차례 모함을 받았을 때도 효종의 총애로 위기를 모면하기도 했다.[4] 인평대군이 궁궐을 출입할 때에는 집안 사람처럼 후히 대접하였고 희귀한 물건을 두고 승부를 벌이기도 하였다.[5] 효종의 아들 현종 또한 사촌인 인평대군의 아들들과 친형제처럼 가까이 지내며 조정 일에 참여시켰고, 외아들로 태어나 가까운 종친이 없었던 숙종 또한 오촌 당숙인 삼복 형제들을 대접하였다.[3][4]

숙종의 외척인 김우명김석주는 삼복 형제의 외숙부들이 남인 정권의 실세인 오정위, 오정일 등임을 경계하였고,[6] 어리고 후사도 두지 못한 숙종에게 변고가 생기면 왕위가 인평대군의 아들들에게로 갈지도 모른다는 위험성 때문에 이들 형제를 제거하려 하였다.[3] 이로 인해 일찍 죽은 복녕군을 제외한 나머지 복창군, 복선군, 복평군은 훗날 삼복의 옥에 연루되었다.[7]

사망편집

1658년 인평대군의 병세가 위독하자 효종이 직접 집을 찾아갔으나 임종을 보기 전에 죽었다.[8] 묘는 경기도 포천시에 있다.

 

무술년(1658) 1월에 공이 감기에 걸려서 질질 끌어 여름이 되도록 낫지 않으니,
상(효종)이 공의 집에 친림하였다.
그러자 공이 병든 몸을 이끌고 억지로 일어나서 옷을 바르게 여미고 뜰 아래로 내려왔다.
상이 손을 잡고서 올라가서는 공의 얼굴빛이 초췌한 것을 보고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세자(현종)와 여러 공주들도 모두 와서 서로 위로하였는데,
마치 한집안 사람을 대하는 듯한 예로 대하여 해가 저문 뒤에야 돌아갔다.
5월 13일에 병이 갑자기 위독해지자, 상이 몹시 놀라 견여(肩輿)를 타고 곧장 달려오고,
시신(侍臣)들은 모두 걸어서 따라왔다.
상(효종)이 공의 집 문 앞에 이르러서는 빠른 걸음으로 들어가 두세 차례 길게 공을 불렀으나,
공은 이미 응답할 수가 없었다.
그러자 상이 시신을 부여잡고 통곡을 하였고, 몸소 염습을 하였으며,
아침부터 저녁까지 죽 한 모금 마시지 않았다.
세자(현종) 역시 공의 여러 자식들을 부여잡고 통곡을 하니,
좌우에 있던 사람들이 비통하여 쳐다보지 못하였다.
3일째 되던 날에는 상(효종)이 또 비를 무릅쓰고 친림하였으며,
장사를 치르는 데 필요한 여러 가지 도구와 제전(祭奠)을 올리는 물품을
모두 대궐 안에서 마련하게 하였다.
그리고는 장례를 주관하는 중관에게 이르기를,
 “대군이 평소에 매번 비용을 줄여서 폐단을 없애라고 말하였다.
 그러니 모든 일을 되도록 간략하게 하여 그의 마음에 부응하라.” 하였다.
장사를 치르는 날짜가 정해지자, 상(효종)이 친림하여 제사를 지내려고 하였다.
그러나 마침 옥후가 미령하였던 탓에 중사를 파견해서 친히 제문을 지어 제사지냈다.
그 제문에 어려서부터 함께 놀았던 즐거움과 중년에 헤어지고 만난 정을 모두 서술하였는데,
말의 뜻이 간절하여 듣는 사람들이 모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 《인평대군 묘지명(麟坪大君墓誌銘)》

정묘호란 때의 공로로 1628년 원종공신 1등에 올랐으며 1646년(인조 24)에 영국공신 1등에 책봉되었다. 부인 복천부부인은 감사 증 영의정 오단의 딸이다. 오단의 후손들은 후일 남인에 가담하게 된다.

인물편집

인평대군은 제자백가에 정통하였고 시서화에 능해 세종의 아들 안평대군에 비유되기도 했다. 소현세자와 함께 조선을 찾은 청의 화가 맹영광과 교류하기도 했다.[2] 〈고백도〉,〈노승하관도〉,〈산수도〉와 같은 작품을 비롯해 〈송계집〉,〈연행록〉,〈산행록〉같은 저서를 남겼다.

저작편집

저서편집

  • 《연행록 (燕行錄)》
  • 《송계집》
  • 《산행록 (山行錄)》

작품편집

  • 《산수도》
  • 《노승하관도 (老僧遐觀圖)》
  • 《고백도 (古栢圖)》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인조실록》 21권, 인조 7년(1629년 명 숭정(崇禎) 2년) 12월 26일 (병자)
    상이 셋째 아들 이요를 인평대군으로 삼을 것을 하교하다
  2.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웅진닷컴, 2004, p.339, ISBN 8901047543
  3. 이덕일, 《윤휴와 침묵의 제국》 다산초당, 2011, p.170~p.171, ISBN 9788963705712
  4. 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77, ISBN 9788950918941
  5. 《효종실록》 18권, 8년(1657년) 2월 14일 1번째 기사
  6. 이상각, 《화경 숙빈 최씨》 케이엔제이, 2010, p.88, ISBN 9788994080048
  7. 후에 장남 복녕군의 5대손 남연군은신군의 양자로 입적하였으며, 그 손자 재황은 대한제국의 황제 고종으로 즉위했다.
  8. 《효종실록》20권, 9년(1658년) 5월 13일 1번째 기사
  9. 栯은 산앵두 욱, 나무이름 유의 두 가지 음으로 읽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