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승훈(1987년 6월 11일 ~ )은 대한민국의 전직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이다. Sparkyz cHalRengE라는 아이디를 쓰며, 종족은 프로토스이다. 별명은 sibal토스로 알려져있으며 그 이유는 모든경기 도중 매번 sibal이라는 욕설을 쓰며 상대방을 비방하는 sibal전략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승훈
기본 정보
출생 1987년 6월 11일
경상남도 합천군
프로게이머 정보
종족 프로토스
아이디 n.Die_sibar
키보드 삼성DT-35
마우스 로지텍 미니옵

2006년 상반기 드래프트에서 KOR(현 하이트 스파키즈)의 1차 지명으로 입단하였다.

2009년 8월 군 입대하고 잠적하였다.

여담으로 2009년 9월 22일 입대당시, 프로게이머 자격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하였으나, 2011년 7월 ~ 11월경 제대했을 듯한데, 그뒤로도 복귀를 하지 않았다.

사건편집

sibal토스 사건편집

2006년 10월 16일, 스카이 프로리그 후기리그에서 KTF와 온게임넷 스파키즈의 3경기 팀플전 (박정석&임재덕 VS 이승훈&주진철)에서 박정석과 임재덕이 주진철을 아웃시키고 이승훈의 본진까지 장악하자 이승훈이 'GG'대신 '아놔 sibal' 이라는 비속어를 치고 경기에서 나갔다. 이 경기 직후 주심은 온게임넷 스파키즈에 경고를 내렸다.

이 후 e스포츠협회는 즉각 상벌위원회를 열었고, 그 결과 이승훈은 프로리그 3경기 출전 정지에 10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이승훈에게는 'sibal토스' 라는 불명예적인 별명이 붙게 되고, 동시에 팀까지 온게임넷 sibal키즈라고 불리게 되었으며, 이 경기 후 누리꾼들은 이승훈에게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 후, 몇 개월간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는 듯 보였으나 msl에 진출하고 프로리그에서 0승25패의 불호의 성적을 기록하는 등 내리막길을 걷게 된다.

퍼거슨 토스 사건편집

2008년 8월 신한은행 프로리그 2008 광안리 결승전에서 3:1로 지고 있던 5세트 vs허영무전에서 자신이 플레이오프 때 사용했던 4게이트 러쉬에 밀리면서 사실상 GG가 나올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승훈선수는 허영무 선수 앞마당에 넥서스를 짓고 파일런을 숨겨 짓는 등 차마 GG를 칠 수 없다는 듯 누가봐도 찌질한 sibal행동을 했고 이 와중에 이승훈 선수가 껌을 jot같이 씹는 장면이 찍혔는데 이를 보면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FC 감독 알렉스 퍼거슨이 자주 껌을 씹는 것에 빗대어 '퍼거슨토스' 라는 별명이 지어졌다.

이외에도 일부러 GG를 치지 않고 엘리를 당해서 '망가진 컴퓨터 토스' 라는 별명도 있다.

수상

2005년 8월 여수 국제 청소년대회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