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일본내막기》(日本內幕記, 영어: Japan Inside Out : The Challenge of Today)는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 이승만1941년 7월에 출간한 저작이다.

일본내막기
Japan Inside Out
Japan Insideout.jpg
1941년 초판 발행본 표지.
저자 이승만
국가 미국 미국(1941년)
대한민국 대한민국(1954년~)
언어 영어, 한국어
주제 제국주의 일본의 동향 예측
장르 국제정세 분석서
출판사 플레밍 H. 레이벨 컴퍼니
발행일 1941년 7월
페이지 204쪽 (표지 포함)

설명편집

이승만은 천황을 신으로 숭배하는 '미카도이즘'과 군국주의로 무장한 일본은 머지않아 태평양을 놓고 미국과 전쟁을 할 것이라고 예측하였다.[1] 출간 초기에는 관심을 받지 못하였으나, 출간한 해 12월에 진주만 공습이 터지면서 이 책은 일약 예언서로 불리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1941년 출간 당시에는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영문판으로 출간하였다. '일본내막기' 제목으로 한국어로 나온 최초 판은 1954년 박마리아의 번역본이었다. 이후 4·19 혁명으로 이승만이 하야한 뒤 부정적인 여론 때문에 한동안 후속판이 나오지 않다가 1987년 이종익이 '일본군국주의실상'으로, 2007년 대한언론인회가 '일본, 그 가면의 실체'로, 2015년 비봉출판사에서 "일본의 가면을 벗긴다 - 천황전체주의의 기원과 실상"이라는 제목으로 출간하였다.[2][3]

이승만은 책에서 일본이 머지않아 전쟁을 일으킬 것을 예견하였고 미국이 전쟁을 막기 위해 일본을 먼저 힘으로 제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1882년 조미 수호 통상 조약을 맺었다가 1905년 일본이 한국을 보호국화 한 것을 방관했다고 비판했으며 이를 '미국의 역사적 책임'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로 만든 것이 제2차 세계 대전의 원인이 되었다고도 주장했다.[4]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