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일요일밤의 대행진》은 1981년 3월 29일부터 1988년 11월 20일까지 매주 일요일 저녁MBC에서 방송했던 텔레비전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었다.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일요일 밤의 대행진
장르 코미디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1년 3월 29일 ~ 1988년 11월 20일
방송 시간 일요일 저녁 7시 ~ 8시
방송 분량 1시간
출연자 본문 참조
음성 1채널 모노 사운드
HD 방송 여부 아날로그 제작 · 방송

역사편집

매주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던 초창기에는 박상규가 진행하며 콩트를 곁들인 쇼 프로그램이었고 김병조가 진행하던 시사 풍자 코너인 <일요일 밤의 뉴스 대행진>이라는 코너가 최고의 인기를 얻으면서 1983년 11월에 방송 시간대를 오후 8시로 옮기고 전체적인 포맷을 <일요일 밤의 뉴스 대행진>으로 교체, 김병조 앵커가 쇼 전체를 뉴스처럼 진행하는 형식으로 전환하였다. 또한 내용도 꽁트 중심의 코미디 프로그램에 약간의 쇼가 곁들여지는 형태로 변하였다.

그 뒤 1987년 민정당 전당대회 사건 이후 김병조가 하차하고, 진행 체제를 '뉴스 앵커' 형식에서 'MC' 형식으로 변경하였고, 1988년 11월 20일에 마지막 방송을 한 후 그 다음 주부터는 《일요일 일요일 밤에》로 명칭을 변경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방송 시간대편집

방송 채널 방송 기간 방송 시간 방송 분량
일요일 밤의 대행진 (1981년 ~ 1988년)
MBC 1981년 3월 29일 ~ 1983년 10월 30일 밤 10시 ~ 11시 1시간
1983년 11월 6일 ~ 1984년 4월 8일 오후 8시 ~ 9시 1시간
1984년 4월 22일 ~ 1988년 11월 20일 오후 7시 ~ 8시 1시간
  • 특이 사항 : 1984년 4월 15일에는 권투중계로 인하여 결방되었다.

역대 코너편집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일개 코너에서, 프로그램 전체를 흡수하는 형태로 발전한 코너.
시사적인 내용을 뉴스 형식으로 풍자하던 코미디 코너로, 김병조가 아나운서로, 강석, 이규혁, 김창준 등이 기자로 출연하였다. (확대 개편된 이후에는 김병조는 앵커로, 다른 출연진은 PD로 호칭이 바뀌었으나, 뉴스 형태의 진행 방식은 동일했다.)
인기있었던 멘트는 뉴스 마지막 부분에서 "일요일 밤의 뉴스 대행진에서 바라본 오늘의 세계!"라는 멘트와 함께 그날의 내용을 한마디로 축약하는 것이었는데, 이것은 예전 TBC 뉴스에서 봉두완 앵커가 그날의 뉴스를 마무리 할 때에 썼던 멘트를 패러디 한 것이다.
그 외에도 '먼저 인간이 되어라', '지구를 떠나거라' 등의 유행어를 탄생시켰다.
  • 박세민의 비디오 개그 (출연 : 박세민 외)
  • 이주일의 카운터 펀치 (출연: 이주일 외)
  • 최후의 심판 <심판대> (출연: MBC 코미디언 식구들이 알아서 전정희 외)
대표적인 유행어 - '가고, 오고, 오고, 가고, 가는 사람 왜 붙잡아?', '빠른 시일내에 믿어? 못믿어?' 등.
'다들 이불개고 밥먹어'라는 노래는 이 코너를 위해 작곡된 노래이며 김상호가 이용식에게 불러줬다. 훗날 신화가 이 노래를 리메이크했다.
대표적인 유행어 - '니는 밥만 먹고 사나?' / '니는 밥 안먹고 떡먹고 사나?'
최초의 정치인 성대모사 코너. 대통령도 개그 소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보여주며 엄청난 사회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대표적인 유행어 - '왜 나만 갖고 그래.'
1988년 당시 신인개그맨이던 박미선의 데뷔작이자 출세작. 같이 출연한 별난 할머니 정재윤, 이웅호 역시 만 20세의 신인으로 MBC 개그맨의 세대교체 바람을 예감케 함.
이용식과 황기순이 매 회마다 다른 사건을 일으키는 코너. 예를 들면 가짜 자선냄비 등
대표적인 유행어 - '나라고 다 성공할 수 있냐?'
매회마다 다른 개그맨이 게스트로 출연. 자신의 신세한탄을 하거나 행패를 부린다. 이에 김기현의 지시에 의해 김병조가 판결을 내린다.
대표적인 유행어 - '병조야, 판결을 내리거라.'
  • 보물을 찾아라
사극과 동일한 형식으로 야외세트장에서 촬영되었다.
2010년 2월 14일부터 2010년 5월 16일까지 하땅사에서 위 코너의 후속으로 돌아온 도루묵 소녀가 방영됨.

시청률편집

원래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80년대 후반까지 시청률 60 ~ 70% 넘어, 코미디언이자 MC 김병조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경쟁 프로그램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일요일 저녁에 방송되는 문화방송의 예능 프로그램
전작 현작
일요일 밤의 대행진
후작
- 일요일 일요일 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