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만세

1946년 제작된 한국 영화

자유만세》(自由萬歲)는 최인규 감독, 전창근 각본의 1946년 한국의 흑백영화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자유만세
Jayu manse poster.jpg
자유만세의 포스터
감독최인규
각본전창근
최인규
제작최완규
출연전창근
유계선
황려희
촬영한형모
편집양주남
음악박태현
조백봉
제작사고려영화협회
배급사동신영화공사
개봉일
  • 1946년 10월 21일 (1946-10-21)
시간50분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자유만세의 대체 포스터

줄거리편집

일제하에서 조국 광복을 위하여 지하공작을 하던 전창근이, 어느날 일경에 쫓기다가 총상을 입고 엉겁결에 아무 집이고 막 뛰어들어가 숨게 된다. 간호원인 그 집 딸 황려희가 그를 숨겨 주어 위기에서 구출된다. 두 사람은 어느새 사랑으로 발전해 갔지만, 전창근은 이미 조국 광복에 몸바친 몸이기에 사랑도 외면해야 될 신세였다. 그러던 어느날 그들은 일경에게 발각되어 최후까지 분전하다가 조국광복을 눈앞에 두고 장렬하게 죽고 만다.

개요편집

광복 후 제작된 본격적인 극영화로서, 흥행에 있어서 큰 기록을 수립한 작품이었다. 36년 간이라는 식민지 치하에서 자유를 갈구해 왔던 대중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한편의 영화에 깊이 감동해 버렸기 때문이다. 신상옥이 이때 미술부에서 일하고 있었다. 광복기를 장식하는 가장 괄목할 만한 영화였다.

출연편집

제작편집

  • 기획·제작: 최완규
  • 각본: 전창근, 최인규
  • 감독: 최인규
  • 촬영: 한형모
  • 조명: 김성춘
  • 편집: 양주남
  • 음악: 박태현, 조백봉
  • 미술: 정경준
  • 녹음: 조종국
  • 음향: 심재훈
  • 현상·인화: 한국영화문화협회
  • 제작: 고려영화협회
  • 배급: 동신영화공사

일화편집

  • 중국에 소개된 이 영화를 보고 장개석(蔣介石) 당시 국민정부 주석은 「자유만세, 한국만세(自由萬歲, 韓國萬歲)」라는 휘호를 썼다고 한다.[1]

각주편집

  1. 대한극장/뉴스 정보 Archived 2018년 11월 23일 - 웨이백 머신, 2014년 6월 14일 확인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자유만세"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