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림(張臨, ? ~ 기원전 32년)은 전한 후기의 제후로, 경조윤 두릉현(杜陵縣) 사람이다. 대사마 장안세의 증손이자 태복 장연수의 손자로, 경무공주와 혼인하였다.

행적편집

초원 2년(기원전 47년), 아버지 장발의 뒤를 이어 부평(富平侯)에 봉해졌다.

장림은 장발처럼 품행이 검소하였고, 항상 누대에 올라 탄식하며 상홍양·곽우의 집안이 전횡을 일삼다 멸족된 것을 경계하였다.

부평후에 봉해진 지 15년 만에 죽어 시호(共)이라 하였고, 아들 장방이 작위를 이었다. 임종에 이르러서는 집안 사람들과 오랜 지인들에게 재산을 나눠주었고, 검소하게 장례를 치르고 봉분을 쌓지 말 것을 당부하였다.

출전편집

  • 반고, 《한서
    • 권18 외척은택후표
    • 권59 장탕전
선대
아버지 부평유후 장발
전한의 부평후
기원전 47년 ~ 기원전 32년
후대
아들 부평사후 장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