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적삼

적삼조선 시대에 윗도리에 입는 홑옷으로 모양은 저고리와 같이 생겼다. 단삼이라고도 한다. 겉에 입는 적삼과 저고리 안에 받쳐 입는 속적삼이 있다. 재료는 여름에는 모시, 겨울에는 무명 또는 명주가 쓰인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