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은임(鄭恩任, 1968년 10월 13일 ~ 2004년 8월 4일)은 대한민국MBC 아나운서였다.

정은임
출생 1968년 10월 13일(1968-10-13)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망 2004년 8월 4일 (35세)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가톨릭대학교 여의도 성모병원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 학사 (졸업)
노스웨스턴 대학원 미디어학과 석사 (졸업)
직업 아나운서
소속 문화방송
배우자 조종수
자녀 조성빈
웹사이트 정은임 미니홈피 - 싸이월드

MBC에서 《정은임의 FM 영화음악》을 진행하면서 청취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기 때문에 '라디오 세대의 마지막 DJ'로 불린다.

2004년교통 사고를 당해 3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목차

생애편집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1992년 7월 MBC에 입사했다. 흔히 '정영음'으로 줄여부른 《정은임의 FM 영화음악》을 진행했다. 당시 영화 관련 정보에 목말라하던 청취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새벽 1시에 방송했음에도 인기를 끌었다. 강제 철거의 부당함을 고발하는 내용을 오프닝 멘트로 방송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이나 볼셰비키의 〈인터내셔널〉을 방송에 내보내기도 하는 등 영화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도 사회 참여적인 내용을 방송하기도 했다. 리버 피닉스의 팬임을 여러차례 밝히기도 했고 리버 피닉스가 1993년 10월 31일에 사망하자, 방송에서 이 사실을 전하면서 울먹인 일화가 있다. 1992년 11월 2일부터 방송을 시작한 《정은임의 FM 영화음악》은 1995년 4월 1일에 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방송이 종료되었다. 이후 결혼과 함께 1998년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노스웨스턴 대학교에서 석사 과정을 밟았으며, '한국의 영화마니아' 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후 다시 아나운서로 활동하다가 그녀의 이름을 유명하게 했던 《정은임의 FM 영화음악》을 2003년 10월 21일부터 다시 진행하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2004년 4월 26일에 종방되었으며, 이때도 팬들의 반대가 심했다.

죽음편집

2004년 7월 22일에 자신의 쌍용 렉스턴 차량을 몰고 방송국으로 출근하던 중, 서울 한강대교 남단 흑석동 삼거리지하철 9호선 공사 현장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교통 사고를 당했다. 그녀는 곧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회복되지 못했고, 뇌부종에 이은 합병증으로 2004년 8월 4일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37세. 장례는 MBC 사우장으로 치러졌다. 유족으로 남편과 1남이 있다. 그의 사망 후에도 그를 기억하는 여러 팬들은 매년 그의 기일때 추모회를 열고 있다.

진행 프로그램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