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 윤

대한민국의 가수 (1982–2021)

제이 윤(J.Yoon, 본명윤재웅, 1982년 9월 27일 ~ 2021년 5월 13일)은 가수이자, 엠씨 더 맥스의 멤버였다.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했다.

Picto infobox music.png
제이 윤
J.Yoon
기본 정보
본명윤재웅
출생1982년 9월 27일(1982-09-27)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동구
사망2021년 5월 13일(2021-05-13)(38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직업음악가, 가수, 싱어송라이터
장르가요, 댄스 팝, 발라드,
활동 시기2000~2021년
악기첼로, 바이올린, 베이스

생애편집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민을 갔으며, ‘미국을 이끌어 갈 차세대 음악 영재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으로 귀국한 후 홍익대학교 영문학을 전공했다. 2000년 문차일드로 데뷔하였으며, 문차일드에서 허정민이 연기 활동으로 인해 탈퇴한 후 이수, 전민혁과 함께 엠씨 더 맥스를 결성하였다.

2008년 2월에 음악가 빈크와 함께 어쿠스틱과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결합한 어쿠스토니카 프로젝트 그룹인 모노토닉(Monotonik)을 결성, 활동하기도 했으며, 2008년 4월에 나온 엠씨 더 맥스의 보컬 이수의 1집 앨범, 자두의 5집 앨범에도 참여했다.

그러던중 2008년 6월,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있었던 엠씨 더 맥스의 콘서트 “Neo-Classic” 공연 중 무대에서 추락하여 부상당하기도 했다.

2009년 9월 17일에 논산훈련소에 입대, 공익근무요원으로 군복무하게 되었다.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당초 군 입대를 지망하였으나 2008년 콘서트에서의 부상으로 현역복무가 불가하게 된 것이다.

활동 중이었던 그룹 엠씨더맥스의 타 멤버의 사회적 문제 이슈로 활동이 불가해지면서 외부 곡들의 작곡을 시작하였으며 점점 실력을 인정받아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 "남우현 솔로앨범" 등의 곡들을 작사, 작곡하여 많은 명곡들을 남겼다.

사망편집

2021년 5월 13일, 소속사에서 연락이 닿지 않자 신변의 이상을 감지하여 경찰에 신고 하였고 신고 후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자택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다.[1]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나,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가수 외 활동편집

예능 프로그램
시트콤
  • 《달려라 울엄마》(2004년, KBS2)
영화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