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몽

중국몽(중국어 간체자: 中国梦, 정체자: 中國夢, 병음: Zhōngguó Mèng 중궈멍[*], 영어: Chinese Dream)은 시진핑 정부에서 퍼진 개념으로, 중국이 추구할 이상향을 말한다.

또한 시진핑 주석은 2012년 11월에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로 추대되면서부터 '중국몽'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중국몽'은 미합중국과의 수평적 관계 형성, 중국식 강대국 외교를 통한 국제 사회에서 중국의 제 위치 찾기, 경제 패권국으로의 발전을 위한 패권국가로서 역할과 정체성 확립 등이 핵심이다. 중국은 이를 구현하기 위한 전략으로 '일대일로' 계획과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설립을 추진하며 관련 국가들에게 자원과 자본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중국몽은 '위대한 중화 민족 부흥'과 중국 특색을 반영한 지역패권 국가 구축을 위한 정체성 정치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시 주석이 추진하는 중국의 패권 정체성 정치는 중국의 특수성과 세계자본주의 경제 질서라는 보편성이 충돌한다는 한계가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홍건식 (2018). “시진핑의 중국몽과 정체성 정치”. 한국국제정치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