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순각강(脣脚綱, 학명 : Chilopoda)은 절지동물문의 한 이다. 지네그리마를 포함하며 열대지방온대지방에 광범위하게 분포한다. 대부분 돌 밑, 흙 속 나무 및 등 습기 찬 곳에 서식하며 약 8,000종이 알려져 있다.[1] 그리고 지네의 경우는 마당이나 주로 산이나 나무같은 식물이 많은 곳에서 살지만, 독이 있어 사람들에게 해를 끼쳐서 심하면 죽는 경우가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순각강
화석 범위:
418–0백만년 전
실루리아기 후기–현대
Centipede.jpg
Scolopendra sp.
생물 분류
역: 진핵생물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아문: 다지아문
강: 순각강 (Chilopoda)
Latreille, 1817
  • 5개 목 (본문 참조)

목차

특징편집

지네·그리마를 포함하는 무리로서, 몸길이는 3㎜에서 30㎝ 정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하지만 대부분 2-7㎝ 정도이다. 몸은 머리 부분과 몸통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전체적으로 길며 등과 배는 약간 납작하다. 수많은 체절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체절마다 한 쌍의 부속지가 있는 점이나 녹샘을 가진 턱발이 있는 점, 생식 구멍이 꼬리 끝에 위치하고 있는 점 등 다지류 중에서도 특이한 점이 많다.

성충의 발은 15쌍에서 177쌍 정도로 종에 따라 다르다. 호흡은 기관에 의해 이루어지며 기문은 배나 등에 열려 있다. 머리 부분에는 한 쌍의 촉각이 있다. 대부분 땅 속이나 땅 위에서 살고 있는데, 땅 속에 사는 종류는 발이 짧은 반면 땅 위에 사는 종류는 긴 발을 갖고 있다. 암수딴몸으로서 난생을 하며 대부분 땅 위나 땅 속의 무척추동물을 잡아먹고 산다. 수명은 5, 6년 정도이다. 전세계에 약 8,000종 정도가 있으며, 따뜻한 지역에 사는 종류 중에는 큰 것이 많다. 지네·그리마·갯섬땅지네·탐라땅지네·왕지네·장수지네·노랑치지네·조선돌지네·집그리마·고려그리마 등이 여기에 속한다.

하위 분류편집

이전에는 순각강을 정형아강와 개형아강으로 나누었다.[2]

  • 순각강 (Chilopoda)

최근의 분류 체계는 아래와 같다.[2]

  • 순각강 (Chilopoda)
    • 그리마목 (Inaequipedes) - 이전의 Scutigeromorpha
    • Aequipedes
      • 돌지네목 (Ungulipalpi) - 이전의 Lithobiomorpha
      • 크라테로스티그무스목 (Craterostigmophora)
      • 정형아강 (Epimorpha)
        • 왕지네목 (Oligostigmata) - 이전의 Scolopendromorpha
        • 땅지네목 (Pantastigmata) - 이전의 Geophilomorpha

한국에 서식하는 왕지네목(Scolopendromorpha) 종편집

각주편집

  1. Joachim Adis & Mark S. Harvey (2000). “How many Arachnida and Myriapoda are there worldwide and in Amazonia?”. 《Studies on Neotropical Fauna and Environment》 35 (2): 139–141. doi:10.1076/0165-0521(200008)35:2;1-9;FT139. 
  2.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교(Saint-Petersburg State University) Biological Faculty, 곤충학부 N. J. Kluge. “Chilopoda Latreille 1817”. 2012년 6월 24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