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매달려있는 징

[鉦] 또는 (金), 금징(金-), 대금(大金)은 한국타악기이다. 한국에서 직접 만든 것이다. 국악기 중 금부(金部)에 포함된다. 놋쇠를 이용해 큰 그릇 모양으로 징을 만들어 끈을 매달아 에 쥐고 채를 이용해 치거나 나무로 만든 틀에 묶고 친다. 채는 나무로 만든 손잡이에 끝부분을 헝겊으로 감아 만든다. 사물(四物)의 하나로 사물놀이에 쓰이며 군악(軍樂)이나 무악(巫樂), 불교음악 등에도 사용된다. 종묘제례악의 정대업(定大業)에도 사용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