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채동선(蔡東鮮, 1901년 6월 11일 ~ 1953년 2월 2일)은 대한민국작곡가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이다. 본관은 평강(平康)이고 호(號)는 산남(山南)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채동선
蔡東鮮
기본 정보
출생1901년 6월 11일(1901-06-11)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전라남도 보성
사망1953년 2월 2일(1953-02-02) (51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바이올리니스트
작곡가
대학 교수
장르클래식 음악
악기바이올린
활동 시기1926년 ~ 1953년
배우자
가족채선엽(누이동생)
최규남(매제)
채동규(남동생)
종교유교(성리학) → 개신교(장로회)

생애편집

전라남도 보성에서 태어나 일본 와세다 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학사 학위하고 독일 베를린에 유학, 슈테른 음악학교에서 리하르트 하르체(Richard Harchet)에게서 바이올린을, 빌헬름 클라테(Wilhelm Klatte)에게서 작곡을 배웠다. 1929년 귀국하여 4회의 바이올린 독주회를 가졌고, 1932년 작곡 발표회를, 1937년 가곡집을 발간하였다. 현악 4중주단을 조직하여 실내악 발전을 위해 활약하였고, 1938년 동아일보사 주최 제1회 전 조선 창작곡 발표 대음악제에서 〈환상곡 D단조〉를 자신의 바이올린 연주로 발표하였다. 광복 직후 고려음악협회를 조직, 협회장에 선임되었고, 대한음악가협회 중앙집행위원을 역임했다.

작품 및 평가편집

그는 순수한 가곡 작곡에 전력하였으나, 민족음악 문화 수립의 기저로서 민요 채보와 한국의 전통 음악 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대표작으로 가곡 〈고향〉 외에 〈향수〉, 〈망향〉, 〈모란이 피기까지〉, 〈바다〉 등이 있고, 합창곡 〈또 다른 하늘〉, 교향곡 〈조국〉, 〈한강〉, 〈현악 4중주곡 제1번〉, 〈현악 4중주곡〉, 〈바이올린 소나타〉, 〈현악 모음곡〉 등이 있다.[1]1980년에 출판된 《채동선작곡집》에 수록된 〈망향〉이 가장 애창된다.[2]

가족 및 친척 관계편집

소속편집

학력편집

서훈편집

각주편집

  1. 한국음악/한국음악/한국의 서양음악가/작곡가/채동선,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