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능진(崔能鎭, 1899년 ~ 1951년)은 일제강점기 친일 청산을 위해 일생을 바친 한국의 독립운동가, 통일운동가,민족주의자이자 대한민국의 경찰이다.

목차

생애편집

1899년 평남 강서군에서 태어났다. 1937년 안창호와 함께 독립운동을 했으며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구속되어 2년간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8·15 해방 직후 평남 건국준비위원회 치안부장으로 활동했으며, 그해 9월께 소련의 탄압을 피해 월남한 뒤 미군정에 의해 경무부 수사국장으로 발탁됐다. 그러나 1946년 조병옥의 친일 경찰 등용과 부패에 항의하다가 경찰 간부직에서 밀려났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당시 5.10 총선거이승만이 출마한 동대문 갑구에 입후보하려 했으나 서북청년회와 수도경찰청장 장택상의 지휘 아래 경찰의 잇단 방해로 후보 등록이 취소되는 등 어려움을 겪다가 극적으로 후보 등록을 했다. 추첨에 의해 기호 1번이 된 최능진은 선거가 시작되자 자신의 독립운동 경력, 친일 경찰 처벌 요구등으로 부각되며 인기가 아주 높았다. 이 때문에 이승만의 당선을 위협하는 ‘정적’으로 부각됐다고 한다. 그러자 동대문경찰서장 윤기병은 경찰을 동원하여 본인이 스스로 날인하지 않았다는 추천인들의 진술을 받아 선거관리위원장 노진설 대법관을 찾아가 등록을 무효화시킬것을 요청했고, 선거 2일전인 5월 8일 선거관리위원회는 추천인 200명 중 27명이 본인 날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최능진의 입후보 등록 취소를 통보했다. 이에 최능진은 제헌국회에서 대통령을 선출할 때 서재필을 옹립해 또다시 이승만에 대항했다.

결국 이는 초대 대통령 당선된 이승만에 눈밖에 나게 되어버리고 그 해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한달 반만에 “국군 안에 혁명의용군을 조직해 쿠데타를 일으키려 했다”는 죄목으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

한국전쟁이 터진 뒤 인민군 치하 서울에서 정전·평화 운동을 벌인 최능진은 결국 그 일로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그를 조사한 방첩대(CIC)는 일제 관동군 헌병 오장 출신인 김창룡이 이끌고 있었다. 1951년 2월 11일 경북 달성군 가창면에서 처형당했다.

사후편집

1993년 독립운동가인 최능진의 유가족들이 “부친을 독립운동가로 서훈해 달라”며 국가보훈처에 진정을 냈지만, 국가보훈처는 “이적죄 등으로 처형된 경력이 있어 서훈은 불가하다”는 회신 답변을 했다.

2009년 9월 6일, 진실화해위원회이승만 정권 하에서 군법회의를 통해 사형선고를 받고 총살당한 최능진이 사실관계가 오인된 판결로 부당한 죽음을 당했다고 결론짓고 국가의 사과와 법원의 재심 수용을 권고했다. 이어 진실화해위는 “최능진은 이승만에게 맞선 것을 계기로 헌법에 설치근거도 없고 법관의 자격도 없으며 재판 관할권도 없는 군법회의에서 사실관계가 오인된 판결로 총살됐다”고 밝혔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최경흠
  • 아내 : 이풍옥
  • 형제 : 최능찬, 최능현, 최능익
  • 아들 : 최필립(장남), 최만립, 최봉립, 최화선, 최자립
  • 손자 : 최우석 (조선일보 기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