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발선비

(탁발부에서 넘어옴)

탁발선비(拓跋鲜卑)는 선비의 한 지파이다. 화북 지역에 북위 등 왕조를 세웠다. 돌궐어로는 탑가치(고대 튀르크어: 𐱃𐰉𐰍𐰲 Tabgač)라 했다.

영가의 난 전야 때 동북방 이민족들이 점령한 곳들. 가장 북쪽의 남색이 탁발선비.

단석괴과 통일한 선비가 우문선비, 단부선비, 모용선비들로 나뉘어 졌은데 선비들 중 가장 두드러진 것이 탁발선비이다. 탁발선비는 원래 동북방 남만주에 존재했지만 서진으로 칩입 정복활동을 하여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게 되었다. 탁발선비가 서쪽으로 이동하게 된 이후 동쪽에는 단부 선비와 모용선비가 세력을 넓혔다. 3세기 후반 탁발역미내몽골 호흐호트 분지로 남하하여 거기를 근거지로 하였고, 4세기 초 탁발역미의 손자 탁발의이탁발의로서진을 멸망시킨 흉노유연과 싸워 대선우(大単于)를 칭함으로써 음산 일대의 선비의 통령이 되었다. 탁발의로는 병주자사 유곤을 공격하여 죽이고 상건하(桑乾河) 상류, 구주산(句注山) 이북의 영토를 점령하고 대동분지를 포함하여 장성 너머의 땅을 영유했다.

315년 박발의로는 대나라를 건국하고 그 왕을 칭하였다. 호흐호토 분지 성락(盛楽)에 도성을 쌓고 여기를 북도(北都), 대동분지 평성(오늘날의 산서성 다퉁 시)에도 도성을 쌓고 남도(南都)로 삼아 수도로 정하였다.

이처럼 탁발선비는 화북을 정복하였고 탁발선비를 따르는 선비족들을 한족(漢族)들을 자신의 영지로 끌고 갔다. 선비족들은 지배층으로서 한족들을 핍박하였고 선비족에 저항을 멈추고 충성을 맹세하는 한족들은 소수 등용하였다. 탁발십익건이 왕이 되자 성락 남쪽에 새로운 성을 쌓았다. 그 뒤 일시적으로 전진이 화북의 패권을 쥐었던 적이 있지만, 동진과 항쟁하다 이내 몰락하고 386년 탁발십익건의 손자 탁발규가 대나라의 국호를 위나라(북위)로 개명, 황제에 즉위하여 화북을 점령하였다. 북위가 태무제 시기에 선비족들이 화북을 정복하였고 한족들은 남쪽으로 쫓겨나가 한족이 건국한 유송이 동진을 대체함으로써 중국에는 남북조 시대가 시작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