텡기스(몽골어: Тэнгис, ? ~ 1335년)는 엘 테무르의 장남으로 원나라의 대신이다. 아버지의 위세로 우승상의 자리에 올랐으나 엘 테무르 사후 가세가 위축되자 동생인 타라카이와 함께 반란을 기도하였다. 그러나 반란은 친위군 사령관 메르키트 바얀에게 토벌되었고, 텡기스는 타라카이와 함께 처형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당기세가 등장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