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투구게(Tachypleus tridentatus)는 협각아문에 속하는 절지동물이다. 이름과 달리, 이들은 들보다 거미, 진드기, 전갈에 더 가깝다.[1] 얕은 연안의 부드러운 모래질/점토질 환경에 살고 알은 조간대에 낳는다. 일본세토 내해 주변과 동중국해, 한국 등에 분포한다. 같은 과에 속해있는 종이 멕시코만, 북대서양연안, 인도에서 발견된다. 최근에는 남획과 주 서식지인 연안 파괴로 그 수가 줄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식용, 낚시 미끼, 비료 등으로 사용한다. 다른 중요한 용도로는 대서양 투구게의 피를 뽑아 의료도구의 내독소 검사에 사용한다. 형태가 거의 변하지 않아 살아있는 화석이라고도 한다. 또한 멸종한 삼엽충과 가장 가까운 형태를 가지고 있다. 투구게 종 중 Carcinoscorpius rotundicauda테트로도톡신을 가지고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투구게
Tachypleus tridentatus.jpg
투구게
보전 상태
Ko-Conservation status DD.svg
정보부족(DD),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아문: 협각아문
강: 퇴구강
목: 검미목
과: 투구게과
속: 투구게속
종: 투구게
(T. tridentatus)
학명
Tachypleus tridentatus
Leach, 1819

식용편집

투구게는 식용으로 쓰인다. 단백질이 풍부해 태국에선 대표 스태미나식으로 유명하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Chliboyko, J. Crabby Ancestors, Canadian Geographic Magazine, April 2008, p. 2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