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사랑방/2021년 제23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 양보하신다니 다행이고 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고려님 수필을 선례로, 앞으로 위키백과에서 벌어질 온갖 분쟁마다 수필을 빌미로 노골적인 비판과 주장글이 난립하는 모양새는 보고 싶지 않았습니다. 저 역시 이번 사건으로부터 많은 교훈을 느끼고 있는 바이고 절대 부정하려는 의도가 아니니 양해해 주십사 합니다.
::::::::: 전혀라고 힘주어 말씀하시기엔, 수필이라는 것이 하는 역할을 따져본다면 적절치 않습니다. 수필도 독자가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그 생명력이 유지되는 법입니다. 아무리 잘 썼어도 읽는 사람이 복잡하다 느끼면 그건 복잡한 수필이 되고, 아무리 부실한 수필이어도 깔끔하고 유익하다 느껴지면 그걸로 된 거죠. 그리고 고려님 수필은 적지 않은 사람들에게 단순 수필이라기엔 알맞지 않을 정도로 대단히 공격적이라고 받아들여진 것이고요. 이건 사용자 차단 토론 등지에서 느낌만으로 판단해 몰아가는 것과는 다른 문제에요. 모든 지침과 총의가 반드시 이성적인 판단과 근거만으로 설립되는 것이, 이론상으로도 실질적으로도 아닌 만큼, 남의 느낌이라는 것을 받아들이는 데 있어 존중해주셨으면 합니다. 추가하신 부분은 {{편집 충돌}}로 이어서 쓰겠습니다. --<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사용자:밥풀떼기|<span style="color:#63B8FF">밥풀</span>]][[사용자토론:밥풀떼기|<span style="color:#104E8B">떼기</span>]]"'''</span> 2021년 6월 12일 (토) 11:49 (KST)
::::::::: 근거가 구체적이지 못하다고 말씀해주셨는데 분명 수필이란게 이런 문제제기가 이뤄질 정도의 심도있는 코너가 아니었고, 또 이번 문제제기가 누구도 생각하지 않았던 문제가 처음으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기에 관련 총의가 전무한 것이 사실이고 저 역시 아쉽게 생각합니다. 쉽게 말해 [[백:수필]]의 원론적인 이야기 말고는 어떤 세세한 기준이 없어 본 토론의 의견개진에도 어려움을 겪었고, 고려님께서 반발하실 줄로 알았기에 에둘러 말씀드리느라, 어쩔 수 없이 느낌 위주의 설명이 들어간 점도 없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핵심은 수필로 매겨지는 글의 성격이 어떻게 되어야 하는것인가이고, 제 개인적 경험과 다른 수필들과 비교해서 판단컨대 고려님의 수필은 교훈적 성격에서 대단히 동떨어져 있다는 판단이 가능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수필에 관한 토론을 열어서 이런 애매한 영역에 잠긴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확립하고 싶습니다. --<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사용자:밥풀떼기|<span style="color:#63B8FF">밥풀</span>]][[사용자토론:밥풀떼기|<span style="color:#104E8B">떼기</span>]]"'''</span> 2021년 6월 12일 (토) 11:57 (KST)
 
{{의견}} 개인 사용자 문서에 어떤 것을 담을 것인 지에 대한 것과는 별개로 [[위키백과:수필]]은 독자 연구를 인정하지 않습니다. 또한 자신의 일지를 수필로 부르지는 않아요. 여러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하면 좀 아니구나 하는 자세를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총의 없이 스스로의 규정이 당연한 사실이라고 주장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나도 했으니 당신도 하라는 식은 더 좋지 않습니다. -- [[사:Jjw|Jjw]] ([[사토:Jjw|토론]]) 2021년 6월 12일 (토) 09:59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