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페널티 킥 하는 장면

축구에서 페널티 킥(영어: penalty kick; 문화어: 11미터벌차기)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수비 측이 직접 프리킥에 해당하는 반칙을 하였을 때 공격 측이 얻는 킥이다. 골대 가운데 지점에서 11미터(12야드) 떨어진 지정된 곳(페널티 마크)에 공을 놓고 찬다. 줄여서 PK라고도 한다. 페널티 킥을 실축하게 되면 선수들이나 감독 또는 팬들로 부터 질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공을 차는 키커로서는 엄청난 부담감을 갖게 된다. 실제로 아르헨티나마르틴 팔레르모는 1999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콜롬비아를 상대로 한 경기에 3번의 페널티 킥을 모두 실축한 바 있다.

관련 규칙편집

  • 골키퍼는 공격수가 을 차기 전까지 골라인 앞으로 나올 수 없고 좌우로만 움직일 수 있다. (과거에는 공을 차기 전 어떠한 움직임도 불허하였다.)
  • 골키퍼와 공격수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은 공을 차기 전에는 페널티 구역 바깥에 있어야 한다. 만약, 공격측 선수가 페널티 구역 안에 미리 들어와 있는 상태에서 키커가 페널티 킥을 실축 할 경우 경기를 계속 진행시키며(단 미리 들어온 선수가 공을 잡게 될 경우 반칙으로 처리하여 수비측에게 프리킥이 주어진다), 성공할 경우에는 다시 차게 한다. 반대로 수비측 선수가 미리 들어와 있는 상태에서 성공할 경우 그냥 득점, 실축 할 경우 다시 차게 한다. 또한 수비측의 필드플레이어는 페널티 구역 바깥이라도 공을 놓는 페널티 마크에서 10 야드 이내로는 들어갈 수 없다. 이를 위해 페널티 구역 외곽에 원호가 그려져 있다 (예: 명백한 오심 (2011 아시안컵 준결승전 대한민국 대 일본 9:37초- 동영상보기)) .
  • 공격수는 반드시 주심의 신호 이후에 공을 차야 한다.
  • 공을 찬 선수는 다른 선수가 공을 접촉한 후에야 다시 공을 찰 수 있다. (공을 찬 경기자가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바로 다시 찰 수 없다.)
  • 찬 공이 앞쪽으로 움직이면 경기가 진행된다.
  • 승부차기가 아닐 때는 직접 슛이 아닌 패스도 가능하다. 실제로 요한 크라위프가 이러한 시도로 페널티 킥 패스를 통한 골을 선보인바 있고 (동영상 보기), 아스널 시절 앙리가 이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적이 있다.

악용편집

  • 2002년 FIFA 월드컵
  • 2010년 FIFA 월드컵의 8강전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에서 가나 선수의 슛을 골문 바로 앞에서 우루과이의 공격수 수아레즈가 고의적으로 손으로 막아낸다. 때문에 수아레즈는 핸드볼 반칙으로 퇴장당하게 되고 가나의 페널티 킥 기회가 주어졌지만 이를 실축하고 만다. 경기는 결과적으로 승부차기에서 우루과이가 이겨 준결승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 2014년 FIFA 월드컵 개막전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경기에서는 브라질의 프레드가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페널티 킥을 얻어낸 후 이것을 브라질의 네이마르가 성공시켜 역전승함으로써 크로아티아 선수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온 바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