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페럿(ferret)은 식육목 족제비과 중에서 유일하게 가축화 된 동물이다. 기원전 4세기경부터 가축화가 진행되었다고 알려져 있으며 야생성이 매우 희미해 사육사의 보호 없이는 야생에서 생존할 수 없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페럿
Furets albinos champagne et zibeline sable.jpg
보전 상태
가축화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식육목
과: 족제비과
속: 족제비속
종: 긴털족제비
아종: 페럿 (M. p. furo)
학명
Mustela putorius furo
Linnaeus, 1758
이명
Mustela furo Linnaeus, 1758

하루 중 약 15시간의 시간은 잠을 자며, 본디 야행성이지만 환경의 리듬에 따라 주행성이 되기도 한다. 수명은 약 8~10년이며 성체가 될 때까지 약 6개월이 걸린다. 암컷의 몸무게는 0.5~1kg 수컷의 몸무게는 1~2kg으로 수컷의 몸집이 더 크다.

페럿을 반려 동물로 기르기 위해서는 중성화 수술과 취선 제거 수술이 꼭 필요한데 이는 페럿이 발정기때 교미를 하지 못하면 성호르몬 과다분비로 면역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고 취선에서 나오는 족제비과 동물 특유의 악취가 페릿을 실내에서 기르기 힘든 동물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페럿을 분양받을 때에는 꼭 이 두 가지 사항을 꼭 확인해야 한다. 취선 제거 수술을 받아도 페럿은 족제비과 특유의 악취가 약간 나게 되는데 민감한 사람에게는 이것이 매우 불쾌하게 느껴질 수 있다.

페럿은 고양이보다도 순수한 육식동물로서 고양이나 개의 사료는 적합하지 않다. 영양 불균형으로 인한 여러 질병들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용 사료를 먹여야 한다. 너무 말썽을 부리면 목덜미를 살짝 잡아주면 얌전해진다.

대중매체에서편집

행복한 세상의 족제비에 나오는 펀치가 바로 족제비가 아닌 페럿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