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시스카 라라

칠레 여자 축구 선수

프란시스카 알레한드라 라라 라라(스페인어: Francisca Alejandra Lara Lara, 1990년 7월 29일 ~ )는 칠레여자 축구 선수이다. 포지션은 미드필더이며, 현재 스페인 프리메라 디비시온 페메니나세비야 FC 페메니노에서 활동하고 있다.

프란시스카 라라 Football pictogram.svg
Panchalara.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Francisca Alejandra Lara Lara
출생일 1990년 7월 29일(1990-07-29) (29세)
출생지 칠레 산페르난도
166㎝
포지션 미드필더
클럽 정보
현 소속팀 세비야
등번호 19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2011 코브렐로아
2012~2017 콜로-콜로
2017~2018 스포르팅 데 우엘바 26 (5)
2018~ 세비야 8 (0)
국가대표팀 기록
2010~ 칠레 9 (9)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18년 11월 21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18년 4월 22일 기준이다.

클럽 경력편집

페로비아리오스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2010년에는 코킴보 우니도 소속으로 활동했다. 2011년에는 코브렐로아로 이적했고 2012년에는 콜로-콜로로 이적했다. 콜로-콜로 소속으로 활동하던 동안에는 콜로-콜로의 프리메라 디비시온 데 푸트볼 페메니노 데 칠레 12회 우승, 2012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페메니나 시즌 우승에 기여했다.

2017년에는 스페인 프리메라 디비시온 페메니나 소속 여자 축구 클럽인 스포르팅 데 우엘바로 이적했고 2018년에는 세비야로 이적했다.

국가대표 경력편집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2010년 남미 여자 축구 선수권 대회에 처음 참가하면서 칠레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로 데뷔했다. 칠레에서 개최된 2018년 코파 아메리카 페메니나에서 칠레의 준우승을 견인하면서 칠레의 사상 첫 FIFA 여자 월드컵 출전을 이루었으나 프랑스에서 개최된 2019년 FIFA 여자 월드컵 본선에서는 태국과의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전 41분에 나온 페널티 킥을 실축해(위쪽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밖으로 나감) 칠레를 탈락시킨 장본인이 되기도 했다.[1][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