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성 이씨(鶴城 李氏)는 울산광역시 학성동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이예(李藝)가 울산의 아전이었는데 일본의 사신으로 활약하여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에 이르렀다.

학성 이씨 (鶴城 李氏)
관향울산광역시 학성동
시조이예(李藝)
집성촌울산광역시 북구
울산광역시 울주군 청량면
경상남도 양산시 주남동
주요 인물이후락, 이철환, 이한호, 이채익, 이채필, 이병욱
인구(2015년)16,460명

역사편집

시조 이예(李藝, 1373년 ~ 1445년)는 울산의 아전이었는데 1396년(태조 5) 왜적에게 잡혀간 지울산군사 이은(李殷) 등을 시종한 공으로 아전의 역에서 면제되고 벼슬을 받았다. 1401년(태종 1) 처음으로 이키도[壹岐島]에 사신으로 가 포로 50명을 데려온 공으로 좌군부사직에 제수되었다. 1410년까지 해마다 통신사가 되어 삼도에 왕래하면서 포로 500여 명을 찾아오고, 호군으로 승진하였다. 1416년 유구국(琉球國)에 사신으로 다녀오면서 포로 44명을 찾아왔고, 1419년(세종 1) 중군병마부수사(中軍兵馬副帥使)가 되어 삼군도체찰사 이종무(李從茂)를 도와 왜구의 본거지인 대마도를 정벌하기도 하였다. 1422·1424·1428년·1432년에 회례부사(回禮副使)·통신부사·회례정사(回禮正使)가 되어 일본에 다녀왔다. 1438년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로 승진한 뒤 대마도경차관이 되어 대마도에 다녀왔다. 1443년에는 왜적에게 잡혀간 포로를 찾아오기 위해 자청해, 대마주체찰사(對馬州體察使)가 되어 다녀온 공으로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에 이르렀다.[1]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