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명(解明, 기원전 12년 ~ 기원후 9년)은 고구려 유리명왕의 둘째 아들이다. 도절이 먼저 죽어서 뒤를 이어 태자가 되었으나 유리왕의 미움을 사 자살하게 되었다.

해명(解明)
출생기원전 12년
사망9년 3월(음력) (21세)
사인자살
매장지창원(槍原)
성별남성
국적고구려
경력태자
부모유리명왕
친척무휼(동생)
해색주(동생)
호동(조카)

목차

생애편집

1년 원래의 태자였던 형 도절이 죽은 후 4년(유리왕 23년) 2월(음력, 이하 모두 음력) 태자책봉되었다. 8년 1월 옛 도읍졸본에 있었는데 이 무척 세고 용감했다. 황룡국(黃龍國)이 이를 듣고 강궁을 선물했다. 해명은 그 을 꺾어 견고하지 않다며 사신에게 면박을 주었고 황룡왕은 수치스러워 했다. 아버지 유리명왕이 노하여 ‘해명이 불를 저질렀으니 자신을 위하여 죽여주길 바란다’고 황룡왕에게 고하였다. 3월 황룡왕이 해명을 초대하여 모살하려 했지만 막상 만나니 그러지 못하고 예를 갖춰 보냈다.

9년 3월(음력) 유리왕이 해명에게 “나는 도읍을 옮겨 나라를 튼튼히 함으로써 백성을 편안히 하려 했는데 너가 강한 힘만 자부하여 이웃 나라의 원한을 샀으니 자식의 도리라 할 수 있느냐”며 을 주고 자살을 시켰다. 혹자가 이를 행하려는 해명을 말렸지만 “우리 나라를 황룡왕이 가벼이 여길지 몰라 그 활을 부러뜨린 것이었는데 뜻밖에 부왕께서 이를 책망하고 자살하라 하니 어찌 피할 수 있겠는가”라는 말을 남기고 창을 거꾸로 꽂은 후 그 위로 을 달려 자결하였다. 나이 21세였다. 그가 죽은 곳을 창원(槍原)이라 하고 그 자리에 사당을 세웠다.

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삼국사기》에서는 유리왕의 아들이라고 하였으나 나이와 왕계 문제로 논란이 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