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향약제생집성방》(鄕藥齊生集成方)은 조선 초에 김희선 등이 편찬한 의학서로서, 대한민국의 보물 제1178호로 지정된 이다. 현재 이 책은 가천문화재단이 소유하고 있으며 산청군 산청한의약박물관이 이를 소장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져있다.

향약제생집성방 권6
(鄕藥濟生集成方 卷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1178호
(1993년 11월 5일 지정)
수량 1책
시대 조선시대
소유 이길여
주소 인천광역시 연수구 청량로102번길 40-9,
(옥련동,가천박물관)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향약제생집성방》은 조선 태조김희선과 권중화 등이 의료 경험과 종래의 의약서 등을 참고로 하여 제생원(濟生院)에서 편찬한 것을 정종 1년(1399년)에 김희선이 강원도에서 간행한 의학서이다. 총 30권 가운데 일부(제6권)로서 처음 발간된 유일한 책이다.[1]

책의 내용은 각종 질병을 부분별로 제시하고 있으며, 1433년(세종 15년)에 간행된 《향약집성방》의 기초가 되었다. 특히 한국에서 자생하는 약초를 이용해 우리 풍토와 체질에 알맞은 향약을 적용하였다는 데 큰 의의가 있으며, 의약서와 인쇄사 연구에서 귀중하게 쓰이는 자료이다.

향약집성방편집

《향약집성방》은 1433년(세종 15년)에 세종대왕의 명으로 편찬된 의학서로서, 1431년(세종 13년) 권채(權採)·유호통(兪好通)·노중례(盧重禮) 등이 재래의 《향약제생집성방》을 토대로 하고 기타 의서를 참고하여 완성하였다. 여기에는 각종 약방문과 침구법(鍼灸法) 및 향약본초(鄕藥本草)·포제법(炮劑法) 등이 들어 있다.

약용식물 702종류, 분류방법은 석부(石部)·초부(草部)·목부(木部)·과부(果部) 등으로 하였고, 본초(약용식물)를 다루는데있어 약성(藥性),주치(主治),이명(異名)을 열거하고 이를 상품·중품·하품으로 구분하여 민간에서 이용이 편리하도록하였다.[2]


언해본편집

1490년대에 서거정 , 노사신, 허종등이 한글로 번역하였다.

각주편집

함께 보기편집

참고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