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만주국 협화회

(협화회에서 넘어옴)

만주국협화회(滿洲國協和會)는 만주국에서 결성되었던 주민 조직이다. 만주제국협화회, 만주협화회, 또는 줄여서 협화회로도 불린다.

만주국 협화회
滿洲國協和會
이념 대아시아주의(대동아공영권)
복고주의
전체주의
오족협화
친일반중
스펙트럼 극우
만주국협화회 연합협의회
만주국협화회 연합협의회
당직자
당수 아이신기오로 푸이
역사
창당 1932년
예하 부문
중앙당사 신징

결성 및 성격편집

만주사변 후 결성된 자치지도부가 연원이다. 1932년 7월 25일에 만주국 국무원 회의실에서 결성식을 갖고 출범하였다. 만주국 전역의 전 주민을 통솔하는 전인종적 기구였다. 만주국협화회라는 명칭은 일본의 협화회와 구분하기 위한 것이다.

만주국의 건국 정신을 실천할 전만주의 유일한 사상적, 교화적, 정치적 실천단체로서, 관동군의 지도와 구상에 의해 설치되었다. 이 단체의 강령은 다음과 같다.

  1. 건국정신의 현양
  2. 민족협화의 실현
  3. 국민생활 향상
  4. 선덕달정(宣德達情)의 철저
  5. 국민동원 완성

만주국협화회는 만주국에서 유일하게 공인된 정치 조직체였으나, 정당은 아니었다.

조직편집

 
자치지도부의 선전 포스터

본부기구는 만주국 황제인 푸이가 명예회장을 맡았고, 관동군 사령관이 명예고문을, 만주국 총리가 회장을 맡는 등 관제 조직으로서의 성격이 뚜렷했다. 본부이사 가운데 조선인으로는 관동군 장교인 윤상필이 포함되었다. 이밖에 최남선, 이범익, 이선근 등이 이 단체에 깊이 관여했으며, 박팔양도 중앙본부에서 재직하였다.

만주국협화회는 정부 조직에 대응하도록 중앙기구와 지방조직을 갖추었다. 의결기관인 지역 별로 연합협의회가 설치되었고, 최고 의결기관은 중앙연합협의회로서 국회와 같은 역할을 맡았다.

활동편집

만주국협화회는 밀정 조직인 간도협조회를 흡수하여 항일 세력에 대한 귀순 공작 및 밀정 활동을 관장했다. 또한, 보갑제를 실시하여 전체 주민을 조직으로 묶어서, 치안에 대한 연대책임을 지웠다. 이로 인해 가족이나 이웃 사이에 고발이 횡행하게 되었다.

집단부락 건설도 주요 활동 중 하나였다. 오지의 작은 마을이나 단독 가옥을 철거시키고 주민들은 평야 지대로 강제 이주시켜 감시가 용이한 집단부락으로 재편성하는 사업이었다.

만주국협화회의 성립과 활동으로 인해 만주 지역의 항일 활동은 크게 위축되는 결과를 낳았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임종국 (1991년 2월 1일). 〈만주의 친일단체와 인맥〉. 《실록 친일파》.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368.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