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찬(洪燦, 1909년 ~ 1964년)은 영화 분야에서 주로 활동한 한국의 기업인이다.

Picto infobox artiste.png
홍찬
예술가 정보
국적 대한민국
장르 영화제작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영화 감독 이규환과 함께 영화사 성봉영화원을 설립했다. 성봉영화원은 《나그네》(1937)와 〈군용열차》(1938)를 제작했는데, 이 중 군용열차는 중일 전쟁을 배경으로 군수 열차와 중국인 스파이 등이 등장하는 친일 영화이다.[1]

광복 후 공연예술계에서 좌익 계열의 활동이 활발해지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극장 관리인 조직인 한성극장협회우익 계열에서 조직되었을 때 회장을 맡아 미군정과 공조했다.[2] 노덕술, 최란수 등 친일 경찰들이 반민특위의 활동을 막기 위해 국회의원 살해를 모의했을 때 자신의 집을 회의 장소로 내주었다는 설[3] 도 있다.

1949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 의해 체포된 바 있으며,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연극/영화 부문에 포함되었다.

광복 당시에는 스카라극장의 전신인 약초극장의 지배인이었고, 1946년 약초극장을 인수하여 수도극장으로 개명하여 운영했다. 수도극장은 단성사, 국도극장과 함께 1950년대 서울의 대표적인 극장으로 많은 화제를 낳았다.

홍찬은 이승만과 특별히 가까운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4] 제1공화국 정부와의 정경유착 관계를 이용하여 1957년 막대한 비용이 들어간 안양촬영소를 설립하고 한국 최초의 시네마스코프 영화 《생명》(1958)을 제작했으나 흥행에는 실패했다. 두 번째 작품 《낭만열차》(1958)도 흥행하지 못해 안양촬영소는 이듬해 부도 처리되었다.

대한일보》 전신인 《평화신문》을 서울에서 창간하여 사장을 지내는 등 언론인으로도 활동했다.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군용열차는 중일 전쟁을~: 16. 한국 최초의 친일 어용 영화는? - 서광제의 "군용열차"(1938) Archived 2007년 9월 27일 - 웨이백 머신 《씨네서울》(2002.1.28)
  2. 황문평 (1988년 9월). “기획특집/해방공간(1945∼50)의 우리 문화예술*대중예술 - 내일을 지향하는 대중예술의 가치관 정립”. 《문화예술》. 2007년 9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8월 9일에 확인함. 
  3. 한홍구, 한홍구의 역사 이야기 - 이근안과 박처원, 그리고 노덕술 《한겨레21》 제360호 (2001.5.22)
  4. (구술) 심우섭, (정리) 심지현 (2001년 4월 3일). “대통령을 움직인 사나이”. 씨네21. 2007년 9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5월 2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