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한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BUY KOREA배 99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은 10월 10일부터 10월 29일까지 열렸다.

양대 리그제 시행편집

KBO는 99시즌부터 8개 팀을 드림(두산, 롯데, 현대, 해태)과 매직(삼성, LG, 쌍방울, 한화)로 나누어 양대 리그제를 시행하였다. 포스트 시즌은 드림 1위-매직 2위, 매직 1위-드림 2위가 각각 플레이오프를 갖고, 플레이오프의 승자끼리 한국시리즈를 치러 우승팀을 가리게끔 하였다.

시즌 중간에 리그간에 전력이 불균형한 현상이 일어나서, 한 리그의 3위팀이 다른 리그의 1위팀보다 승률이 높은 경우 준플레이오프를 치르게 하는 제도가 중간에 도입되었으나, 이 시즌에서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았다.

대진표편집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한국시리즈
                           
        D1  두산 베어스 0  
  M2  한화 이글스 (부전승) -     M2  한화 이글스 4    
  D3  현대 유니콘스 -         M2  한화 이글스 4
      D2  롯데 자이언츠 1
        M1  삼성 라이온즈 3    
        D2  롯데 자이언츠 4  
  • 양 리그의 3위 팀 중 승률이 높은 드림리그의 현대 유니콘스가 매직리그 2위 팀인 한화 이글스의 승률을 역전하지 못하여 준플레이오프를 생략하고 한화 이글스가 자동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되었다.

드림 1위-매직 2위편집

드림 1위팀인 두산과 매직 2위였던 한화가 대결하였다. 매직 2위였던 한화는 양 리그 2위 이내 팀 중 승률이 가장 낮았으나 드림 3위였던 현대보다 승률이 높아 준플레이오프를 생략하고 플레이오프부터 치르게 되었는데 두산은 에이스 박명환과 좌완 이혜천이 부상으로 연습을 한동안 못해 힘이 더욱 떨어져[1] 스윕을 당했다.

1차전편집

10월 10일 -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한화 이글스 1 1 0 1 1 0 0 1 2 7 - -
두산 베어스 0 0 0 1 1 1 1 0 0 4 - -
승리 투수: 구대성  패전 투수: 진필중
홈런:  한화댄 로마이어(4회 1점/9회 1점), 제이 데이비스(9회 1점)  두산우즈 (4회 1점/7회 1점), 심정수(6회 1점)

2차전편집

10월 11일 -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한화 이글스 0 0 0 0 3 0 0 0 0 3 - -
두산 베어스 0 0 0 0 0 2 0 0 0 2 - -
승리 투수: 송진우  패전 투수: 강병규  세이브: 구대성
홈런:  두산우즈 (6회 2점)

3차전편집

10월 13일 -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1 2 3 4 5 6 7 8 9 R H E
두산 베어스 0 0 2 0 0 0 2 1 0 5 - -
한화 이글스 5 0 0 0 0 1 0 0 X 6 - -
승리 투수: 이상목  패전 투수: 최용호  세이브: 구대성
홈런:  한화장종훈 (1회 4점)

4차전편집

10월 14일 -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1 2 3 4 5 6 7 8 9 R H E
두산 베어스 0 0 3 1 0 0 0 0 0 4 - -
한화 이글스 3 0 0 3 0 0 0 0 X 6 - -
승리 투수: 이상군  패전 투수: 이경필  세이브: 송진우
홈런:  두산우즈(3회 2점)  한화댄 로마이어 (1회 3점), 백재호(4회 1점), 강석천(4회 2점)

한화 이글스가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진출

매직 1위-드림 2위편집

매직 1위팀인 삼성과 드림 2위팀인 롯데가 대결하였는데 삼성은 확실한 에이스의 부재 뿐 아니라[2] 전년도 15선발승을 기록한[3] 베이커가 미국으로 돌아가 쓸만한 좌완 투수 부재에 시달려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이 과정에서 1997년 10월 30일부터 3년 계약 형식으로 삼성 감독에 취임한[4] 서정환 감독이 계약기간을 1년 남겨둔 채 11월 1일 사임[5]했고 서정환 감독은 잔여연봉을 챙겨주기 위해 11월 12일부터 사장 보좌역을 맡았으며 해태 김응룡 감독을 영입할 예정이었으나 김 감독이 갑작스럽게 마음을 바꾸자[6] 김용희 수석코치가 같은 날 2년 계약 형식으로 감독 취임했지만 역시 쓸만한 좌완투수 부재에 시달려[7] 2000년 준플레이오프 2승 1패를 거둔 뒤 진출한 플레이오프에서 4패를 당해 1년 만에 해임당했고 이 과정에서 서정환 사장 보좌역도 물러났으며 삼성은 2001년 정규시즌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으나 역시 쓸만한 좌완투수 부재를 극복하지 못한 채[8] 충격의 역전패를 당해 준우승에 머물러야 했다.

1차전편집

10월 12일 -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R H E
롯데 자이언츠 0 0 0 1 0 0 3 0 0 0 0 0 4 - -
삼성 라이온즈 0 1 0 0 1 2 0 0 0 0 0 1x 5 - -
승리 투수: 박충식  패전 투수: 박석진
홈런:  롯데박정태(4회 1점), 손인호(7회 3점)  삼성찰스 스미스(2회 1점/6회 1점), 김태균(5회 1점), 이승엽(6회 1점)

삼성, 1승

2차전편집

10월 13일 -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롯데 자이언츠 0 0 0 0 1 0 1 0 0 2 - -
삼성 라이온즈 0 0 0 4 0 0 0 2 X 6 - -
승리 투수: 김상진  패전 투수: 주형광  세이브: 임창용
홈런:  삼성찰스 스미스(8회 2점)

삼성, 2연승

3차전편집

10월 15일 - 사직야구장 (한화-두산 경기 끝)
롯데, 1승, 시리즈 전적 1승 2패

1 2 3 4 5 6 7 8 9 R H E
삼성 라이온즈 0 0 0 0 0 0 0 2 0 2 - -
롯데 자이언츠 1 0 0 4 0 0 3 2 X 10 - -
승리 투수: 박석진  패전 투수: 김진웅
홈런:  삼성정경배(8회 1점)  롯데박정태(8회 2점)

4차전편집

10월 16일 - 사직야구장
롯데, 1패, 시리즈 전적 1승 3패에 탈락위기

1 2 3 4 5 6 7 8 9 R H E
삼성 라이온즈 1 0 1 3 1 0 2 1 0 9 - -
롯데 자이언츠 0 0 1 0 1 2 0 2 0 6 - -
승리 투수: 노장진  패전 투수: 문동환  세이브: 임창용
홈런:  삼성김종훈(1회 1점), 김한수(4회 2점), 김태균(4회 1점)

5차전편집

10월 17일 - 사직야구장
시리즈 전적 2승 3패

1 2 3 4 5 6 7 8 9 R H E
삼성 라이온즈 0 0 4 0 0 0 1 0 0 5 - -
롯데 자이언츠 3 0 0 0 0 0 0 0 3x 6 - -
승리 투수: 손민한  패전 투수: 임창용
홈런:  삼성찰스 스미스(3회 2점)  롯데호세(9회 3점)

6차전편집

10월 19일 -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시리즈 전적 3승 3패로 동률, 진정한 승부는 7차전으로

1 2 3 4 5 6 7 8 9 R H E
롯데 자이언츠 3 0 2 0 0 0 1 0 0 6 - -
삼성 라이온즈 0 0 0 0 0 0 5 0 0 5 - -
승리 투수: 박석진  패전 투수: 김진웅  세이브: 기론
홈런:  롯데마해영(1회 3점), 호세(3회 2점)  삼성이승엽(7회 2점)

7차전편집

10월 20일 -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게임을 뒤집는 롯데, 남두오성의 부활을 알리다!

1 2 3 4 5 6 7 8 9 10 11 R H E
롯데 자이언츠 0 0 0 0 0 2 1 0 2 0 1 6 - -
삼성 라이온즈 0 0 0 2 0 0 0 3 0 0 0 5 - -
승리 투수: 주형광  패전 투수: 임창용
홈런:  롯데호세(6회 1점), 마해영(6회 1점), 임수혁(9회 2점)  삼성이승엽(4회 1점, 8회 1점), 김기태(4회 1점), 김종훈(8회 2점)

롯데 자이언츠가 4승 3패로 한국시리즈 진출

한국시리즈편집

한화와 롯데는 1992년 이후 7년 만에 한국시리즈에서 재대결하였고, 한화가 롯데에 4승 1패를 거두면서 팀 창단 14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렇지만 롯데는 휴식이 부족한 환경에서도 1경기를 제외하고 1점차 승부를 벌였다는 점에서 역대급 시리즈로 바도 무방하다.

하지만 이후 롯데는 암흑기를 맞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1. 강성만 (1999년 10월 9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행"역시 투수놀음". 한겨레신문.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2. 강성만 (1999년 10월 9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행"역시 투수놀음". 한겨레신문.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3. 권인하 (2015년 12월 29일). “삼성 외국인 투수 내년엔 15승 벽 넘을까”. 스포츠조선.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4. 연합 (1997년 10월 30일). “<프로야구>삼성,제9대감독으로 서정환코치 전격발탁”. 연합뉴스.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5. 권훈 (1999년 11월 1일). “프로야구 삼성,서정환감독 사의”. 연합뉴스.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6. “삼성'김용희 호'출범”. 경남도민일보. 1999년 11월 12일.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7. 김광호 (2000년 10월 23일). “삼성'또...'통곡”. 경향신문.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 
  8. 정연석 (2001년 12월 2일). “삼성 김기태 `SK 간다`”. 일간스포츠. 2020년 9월 1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