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소년 사건

1991년 대한민국 대구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5명 실종, 살해당한 사건, 장기 미제 사건

개구리 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에 대구직할시 달서구에 살던 다섯 명의 초등학교 학생이 도룡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사건을 말한다.[1] 이춘재 연쇄 살인 사건, 이형호 유괴 살해 사건과 함께 3대 미제 사건 중 하나이다.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는 말이 개구리를 잡으러 간다고 왜곡된 것이 초기에 널리 퍼지면서 "개구리 소년"이라고 알려지게 되었다.[2] 사건 발생일인 1991년 3월 26일5·16 군사 정변 이후 중단된 지방자치제가 30년 만에 부활하여 기초의회 의원을 뽑는 시·군·구의회 의원 선거일로 임시 공휴일이었다.[3]

개구리 소년 사건
날짜1991년 3월 26일
위치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대구광역시 달서구
좌표북위 35° 51′ 52″ 동경 128° 31′ 15″ / 북위 35.864341° 동경 128.520702°  / 35.864341; 128.520702
최초 보고자오우근
참여자미상
원인타살
결과2002년 9월 26일 와룡산 세방골 중턱에서 실종자의 유골 발견
사상자
5명 사망
피해
사망자김종식, 박찬인, 김영규, 조호연, 우철원
생존자김태룡
매장지대구광역시 와룡산 중턱
조사
2006년 3월 25일 공소시효 만료

5명의 초등학교 학생이 그것도 같은 날 동시에 실종된 이 사건은 당시 상당한 파장을 일으켰고, 사건 발생 2년 후인 1993년에는 KBS 1TV사건 25시SBS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심층적으로 방영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공중전화 카드, 엽서 등은 물론이고 심지어는 어린이 만화 비디오테이프 등까지 대대적으로 캠페인이 전개되면서 남녀노소 대부분이 이 사건에 대해 인지할 정도였다.

당시 정부는 경찰과 군인 등을 35만명 투입하여 현장 주변을 샅샅이 뒤졌다.[4] 하지만 뚜렷한 성과 없이 미제 사건으로 묻히는 듯하다가 사건 발생 11년 6개월만인 2002년 9월 26일성산고등학교 신축공사장 뒤쪽의 와룡산 중턱에서 아이들의 유골이 발견되었다.[5] 끝내 아이들의 사망 원인조차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2006년 3월 25일 24시에 공소시효 15년이 만료되면서 미제사건으로 남았다.[2]

공소시효 만료 이후에도 범인을 찾기 위하여 7명의 형사들이 개구리 소년 사건을 담당하는 대구 성서 경찰서에서 전담팀이 구성되어 있다.

사망 아동 명단편집

다섯 아이들은 다음과 같다.(나이는 1991년 실종 당시의 나이이다.)[6][7]

생존 아동 명단편집

생존 아이는 다음과 같다.

  • 김태룡 (金太龍, 1981년생, 4학년, O형+ 현나이 1981년 6월 23일(1981-06-23) (40세))

(그는 엄마가 ‘너무 멀리 나가서 놀지 말라’고 했던 말이 생각나 산까지 아이들을 쫓아가지 않고 집으로 돌아갔다.[8])

사건에 대한 논란편집

유골 발견편집

2002년 9월 26일에 와룡산에서 도토리를 줍던 한 시민이 유골을 발견하였고, 경찰은 유골들이 한데 엉켜 있었고 현장에 구덩이의 흔적이 없는 점으로 보아 체온이 떨어져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5] 하지만 유골 감식을 맡은 경북대 법의학팀은 두개골 손상 흔적 등을 근거로 아이들이 타살되었다고 주장했다.[2]

하지만 범인은 끝내 찾지 못하고 2006년 3월 25일자로 공소 시효가 만료되어 수사가 종결되었다.[2]

총격에 의한 타살설편집

구두닦이 일을 했던 한 아무개씨(43·대구 달서구)가 2002년 9월 28일 대구경찰청에 "2002년 7월에 30∼35세의 남자 1명이 구두를 닦으면서, ‘군생활 당시 어린이 5명을 총으로 쏴 죽였다’는 말을 했다"는 제보를 했다.[9][10]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군부대에서 사격은 적어도 10∼20명이 단체로 실시하고 있다”면서 “더군다나 이들 인원이 오발에 의해 사고가 났다면 10여년 동안 그 사실이 묻혀 있을 수 있겠느냐”며 가능성을 부인했다.[9]

미흡한 수사편집

헛소문들편집

1992년 8월경찰에서는 "실종 소년들이 경북칠곡군 모 집단 거주지 건물 지하에 암매장 돼 있다."라는 신고를 듣고 한센병 환자촌을 수사하였다.[11] 이에 일부 주민들이 취재를 위해 방문한 간부 2명을 포함한 기자 12명을 감금했다가 밤 늦게 풀어주는 소동이 있었다.[12] 1996년 1월에는 김종식 군의 아버지가 아이들을 죽여 에 묻었다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프로파일러인 김가원 씨의 고집센 주장이 있다면서 김종식 군 아버지의 집 마당화장실, 구들장을 임의로 발굴해 물의를 일으켰다.[13]

성급함편집

아이들의 유골을 발굴할 때도 유골을 분석하여 사인을 밝혀낼 법의학자의 도움 없이 성급하게 작업을 진행하여 현장을 훼손하는 등 실종과 관련된 중요한 정보를 놓쳤다는 비난도 받았었다.[14]

특히 2002년유골이 발견되었을 당시 경찰은 유골들이 한데 엉켜 있었고 현장에 구덩이의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어린이들이 추운 날씨에 길을 잃고 헤매다 서로 부둥켜안고 있다가 체온이 떨어져 숨졌을 것이라 주장했다.[5] 그러나 유골 감식을 맡은 경북대 법의학팀은 두개골 손상 흔적 등을 근거로 아이들이 타살되었다고 주장했다.[2]

영구 미해결 사건편집

이 사건은 이춘재 연쇄 살인 사건, 이형호 군 유괴 살해사건과 함께 증거부족으로 영구 미해결 사건이 된 대표적인 사건 중 하나다.[2] 하지만 이춘재 연쇄 살인 사건2019년 9월 18일 진범으로 특정된 용의자가 나왔고, 2019년 10월 1일 용의자인 이춘재가 모든 범행을 시인하고, DNA 검증까지 마치면서 사건이 종결되었다.[15]

대중문화 · 미디어편집

유골 발견 이전 (1991년 3월 ~ 2002년 9월 24일)
  • 1991년 ~ 1992년 광고 LG 생활건강 슈퍼타이[16] 제품에 대구 개구리소년 찾기 광고, 슈퍼타이 세제 뒷면에 개구리소년 찾기 사진 기재된 제품 생산
  • 1991년 5월 MBC 여론광장 개구리소년 찾기 방송
  • 한국통신(현재 KT) 공중전화 카드 뒷면 개구리소년 찾습니다 내용 기재된 카드 발급
  • 오리온 초코파이 뒷면 개구리소년찾기 제품 출시
  • 1991년 서진 꿈돌이 만화 비디오
  • 1991년 5월 5일 한국담배인삼공사 (현재 KT&G) 출시 담배제품 88라이트 담배갑에 개구리소년 찾습니다 내용 기재된 담배갑 1천만갑 생산
  • 개구리소년 찾는 사진 기재된 쥐포(현재 사라진 회사라 정확한 회사 사명 불분명함) 생산
  • 1991년 대한생명 (현재 한화생명) 개구리소년 찾기 캠페인, 고객 책자 DM에 개구리소년 찾기 사진 기재된 책자 발매
  • 1991년 주택은행 (현재 KB 국민은행) 개구리소년 찾기 캠페인
  • 1991년 KB 국민카드 개구리소년 찾기 캠페인 실시, 카드대금 명세서 뒷면에 개구리소년 찾기 사진 기재
  • 1991년 한진그룹 개구리소년 찾기 전단 배포 및 전국 영업 운송망 동원해 개구리소년 찾기 캠페인 전개
  • 1991년 아모레 퍼시픽 미용전문사보 향장에 대구개구리소년 찾기운동 실시 보상금 1천만원 회사에서 기탁
  • 1991년 KEB 하나은행 개구리소년 찾기 전단 배포
  • 1991년 11월 3일 KBS1가요무대》 - 개구리소년 찾는 사연 쇼
  • 1992년 영화돌아오라 개구리 소년》개봉[17]
  • 1992년 1월 동아생명(현재 KDB생명) 직원용 사보 동아생명, 고객서비스 책자 파랑새에 개구리소년 찾기 사보 매달 개제 발매
  • 1992년 2월 동원산업 동원 양반김에 대구 개구리소년 찾기 사진 개제된 제품 생산 출시
  • 1992년 3월 대구시 교육청 에서 개구리소년 찾기 전단 22만부 제작 배포
  • 1992년 5월 14일 주간조선 개구리소년 납북설 보도된 주간조선 발매
  • 1993년 3월 21일 SBS그것이 알고싶다》 - 실종, 개구리 소년
  • 1993년 3월 28일 SBS그것이 알고싶다》 - 대구 개구리 소년
  • 1993년 4월 23일 SBS AM 트롯대행진
  • 1993년 6월 26일 KBS2사건 25시》 - 공개추적, 개구리 소년 실종 853일
  • 1993년 9월 23일 개구리소년 5명 부모들 아이들 찾기 포기하고 생업 복귀한다고 선언
유골 발견 이후 (2002년 9월 26일 이후)

각주편집

  1. 이주영 (2006년 3월 22일). "아이들 살해된 이유라도 알고 싶다". 연합뉴스TV. 2021년 5월 3일에 확인함. 
  2. 윤희정 (2021년 3월 26일). “‘개구리 소년’ 사건 30년 지났어도…유족에겐 ‘미제사건’”. KBS. 2021년 5월 3일에 확인함. 
  3. 남승렬 (2021년 3월 25일). “개구리소년사건 30년…“죄 없는 어린 아이들 왜 죽였는지 이유만…””. 뉴스1. 2021년 5월 8일에 확인함. 
  4. 우성덕 (2021년 3월 27일). “30년 된 미스터리…대구 개구리소년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 매일경제. 2021년 5월 8일에 확인함. 
  5. 정용균 (2002년 9월 26일). “‘개구리소년’ 5명 유골 실종 11년半만에 발견”. 동아일보. 2021년 5월 3일에 확인함. 
  6. 박영출; 장석범 (2006년 3월 25일). “우리가 모방한 日法 ‘공소시효 15년’”. 문화일보. 2021년 5월 3일에 확인함. 
  7. 이승욱 (2002년 9월 30일). "탄두 부식심해 91년 이전 사용 추정". 오마이뉴스. 2021년 5월 3일에 확인함. 
  8. 조미진 (2015년 10월 24일). “미제사건의 재구성② 대구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 주간현대.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 
  9. 김상조 (2002년 10월 1일). ““개구리 소년 총기살해” 제보”. 국민일보. 2021년 5월 8일에 확인함. 
  10. 권기준 (2002년 9월 30일). '개구리 소년' 총기 살해 제보”. KBS. 2021년 5월 8일에 확인함. 
  11. "개구리소년 암장"제보 경찰 수색작업”. 동아일보. 1992년 8월 21일.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 
  12. 안영수 (1992년 8월 22일). "암매장 보도 명예훼손". 한겨레.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 
  13. 김세화 (1996년 1월 12일). “김가원씨, 개구리소년 집안에 암매장 주장, 무위로 끝나[김세화]”. MBC.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 
  14. 강민진 (2018년 3월 26일). “27년 전 오늘 ‘개구리 소년’ 실종…미스터리는 풀리지 않았다”. 한겨레. 2021년 5월 8일에 확인함. 
  15. 임수정; 최효정 (2019년 10월 2일). “경찰 "이춘재 총 14건의 살인·30여건 성범죄 자백"…신상공개 등 대응 검토”. 조선일보.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 
  16. 당시에 생산 · 판매된 슈퍼타이 제품 뒷면에 실종 어린이들의 사진이 실렸다.
  17. “<영화계소식> '돌아오라 개구리 소년' 개봉”. 연합뉴스. 1992년 10월 26일. 2021년 5월 1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