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계수나무(桂樹--, 학명: Cercidiphyllum japonicum 케르키디필룸 야포니쿰[*])는 계수나무과낙엽성 활엽 교목이다.[1] 중국일본이 원산지이며, 한국에서도 귀화종으로 자생한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계수나무
Cercidiphyllum japonicum 9zz.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목: 범의귀목
과: 계수나무과
속: 계수나무속
종: 계수나무
학명
Glaucidium palmatum
Siebold & Zucc. ex J.J.Hoffm. & J.H.Schult.bis, 1864
이명

쓰임편집

관상수로 심으며, 목재를 바둑판으로도 쓴다. 9월에 잎이 노랗게 물들면서 잎에서 달콤한 솜사탕 향기를 내뿜는데, 이 향기는 말톨으로 인한 것이다.[2]

계피녹나무속(Cinnamomum) 나무의 껍질로, 계수나무와는 관련 없다. 성경에 등장하는 계수나무도 이 계수나무가 아닌 실론육계로 계피란 이 실론육계에서 얻은 향신료이다.

문화편집

한국과 일본에는 에 계수나무가 자란다는 설화가 있다. 이는 중국의 목서에 대한 전설이 넘어온 것인데, 중국에서는 목서를 ‘계수(桂樹)’라 부르기 때문에 혼동이 된 것이다.

윤극영의 《반달》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나온다.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사진편집

각주편집

  1. Siebold, Philipp Franz von & Zuccarini, Joseph Gerhard. Noms Indig. Pl. Japon ed. 2: 13. 1864.
  2. Klein, JoAnna (2019년 10월 26일). “It’s One of Autumn’s Best Scents, but Not Everyone Smells It”. 《The New York Times》 (영어). ISSN 0362-4331. 2019년 10월 3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