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鯨)는 우제목/경우제목 고래하목(Cetacea)에 속하는 포유류의 총칭으로, 수염고래류이빨고래류으로 나뉜다. 고래류는 유선형 몸체에 수평 꼬리지느러미 및 머리 꼭대기에 분수공이 있는 매우 큰 해양 포유동물이다. 앞다리는 지느러미로 진화하였다. 뒷다리는 퇴화하였는데, 척추에 연결되어 있지 않고 몸 속에 작은 흔적이 남아있다. 꼬리지느러미는 수평방향이다. 몸에 털이 거의 없으며 두꺼운 피하지방이 체온을 보호한다. 폐호흡을 하고 자궁 내에서 태아가 자라며 배꼽이 있는 것 등 포유동물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고래는 혀를 통해 먹이를 먹는데 혀에 가시돌기가 없어 먹이를 더 잘먹을 수 있다. 암컷은 하복부에 한 쌍의 젖꼭지가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고래
Baleine à bosse et son baleineau 2.jpg
고래뛰기하는 혹등고래
Cetaceans.svg
사람(1.8m)과 비교한 크기(0.4m~26m)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하강: 진수하강
상목: 로라시아상목
목: 우제목/경우제목
아목: 경하마형아목
하목: 고래하목 (Cetacea)
Brisson, 1762
소목

하위 분류편집

계통 분류편집

다음은 2009년 스폴딩(Spaulding) 등의 연구에 기초한 계통 분류이다.[1]

우제목/경우제목

낙타과 


전찬류
돼지아목

페커리과



멧돼지과 



경반추류
반추류

작은사슴과 



진반추류  



경하마형류/경요치류

하마과 



고래류 






다음은 거테시 등(Gatesy et al..)의 계통 분류이다.[2]

고래하목
수염고래소목

Janjucetus




참고래과 




꼬마긴수염고래과




귀신고래과 



수염고래과 






이빨고래소목


꼬마향고래과



향고래과 





인도강돌고래과 




부리고래과 





보토과



프란시스카나과 



참돌고래상과

참돌고래과 




쇠돌고래과



외뿔고래과 









고래와 환경편집

미국의 하버드 대학과 버몬트 대학의 연구 결과로 고래의 대변은 바다의 영양소를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3]

육지생물로서의 흔적들편집

과학자들이 고래가 육지동물이었을 것으로 여기는데에는 폐호흡과 육상동물의 손가락뼈 5개의 보유를 거론하고있다. 손가락뼈는 고래의 가슴지느러미에서 찾아볼수있으며 폐호흡을 하는 콧구멍은 고래가 바다속에서 계속 생활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수면으로 올라왔을때 공기호흡을 하는 생리현상의 기능을 한다. [4][5] 고래의 수면에서의 호흡은 60분을 기준으로 약 10분 전후이며 고래는 수중에서 약 50분 가량 머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 문서편집

각주편집

  1. Michelle Spaulding, Maureen A. O’Leary und John Gatesy: Relationships of Cetacea (Artiodactyla) Among Mammals: Increased Taxon Sampling Alters Interpretations of Key Fossils and Character Evolution. PlosOne 4 (9), 2009, S. e7062
  2. John Gatesy, Jonathan H. Geisler, Joseph Chang, Carl Buell, Annalisa Berta, Robert W. Meredith, Mark S. Springer, Michael R. McGowen: A phylogenetic blueprint for a modern whale. In: Molecular Phylogenetics and Evolution. Volume 66, Issue 2, Februar 2013, S. 479–506. doi:10.1016/j.ympev.2012.10.012
  3. “고래 `대변`이 알고보면 바다의 보물?”. 매일경제. 
  4. 중앙일보-오늘의 호기심 고래가 물을 뿜는 이유
  5. LG사이언스랜드-고래가 물을 뿜는 이유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고래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