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운영

공운영(孔運泳, 1947년 3월 - )은 대한민국의 공무원, 정치인, 기업인이다. 중앙정보부에 입사하여 30년간 근무하였고 국가안전기획부 미림팀 팀장 등을 역임하였다. 미림팀 해체 이후 직권면직 처분을 당했다가 소송 끝에 4년 만에 복직하고 명예퇴직하였다. 이후 기업인으로 활동하며 인우정보통신 대표이사와 영화 사업에도 참여하였다. 서울 출신.

안기부 재직 당시 안기부의 도청 조직인 미림팀을 운영하였다. 1994년 미림팀을 재건하여 운영하다가 언론에 발각되어 논란이 되었다.

생애편집

선린상업고등학교 야간반을 졸업하고, 육군 특수부대에 입대하여 복무하였다. 중앙정보부에 입사하여 1981년 안기부로 명칭이 바뀌면서 계속 안기부에서 근무하였다. 1991년부터 그는 미림팀을 운영하였다. 그러나 1993년 김영삼 정권 출범 직후 안기부를 대대적으로 숙청하면서 미림팀은 폐지되었다. 그러나 1994년 오정소의 특별 지시로 미림팀을 재건하여 운영하였다.

그는 형식상 2차장 예하의 직원으로 보직되었지만 미림팀의 운영은 철저하게 극비로 운영하였다. 안기부와 국정원의 다른 직원들 조차 미림팀의 존재를 어렴풋이 추측하였고, 일부 직원들은 미림팀의 존재도 모르고 퇴직하였다 한다.

미림팀을 비밀리에 운영하던 공운영은 몇 명의 직원들을 대동하였지만 그중 두 명의 사무보조 직원과 유단자인 남자 직원 외에는 대부분 다른 안기부 직원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대통령 비서실과 청와대 각 직원들의 활동지를 민첩하게 파악, 정보를 입수하거나 도청기를 꽂아두었다.

약력편집

수상 경력편집

기타편집

2005년 7월 국가정보원의 한 관계자는 “공 씨가 당시 국정원장이던 천용택(千容宅) 씨를 협박해 국정원 국제전화 관련 사업을 모두 따냈다”고 말했으나 공 씨는 강력히 부인했다.[1]

관련 항목편집

참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