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공회빈 윤씨(恭懷嬪 尹氏, 1550년대? ~ 1592년 4월 14일/음력 3월 3일)는 조선의 왕족으로 순회세자의 빈이며 명종인순왕후의 며느리이다. 본관은 무송(茂松)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공회빈 윤씨
지위
세자빈
재위 1561년 ~ 1563년
전임자 빈궁 박씨(인성왕후)
후임자 빈궁 류씨(문성군부인)
이름
별호 왕세자빈, 덕빈, 공회빈
신상정보
출생일 1550?
사망일 선조 25년(1592) 음력 3월 3일
사망지 창경궁 통명전
능묘 순창원
배우자 순회세자
자녀 없음

1561년 순회세자와 결혼 후 세자빈이 되고, 1563년에 순회세자가 병으로 죽자 덕빈(德嬪)으로 개칭되었다.

생애편집

공조판서를 지낸 윤사익(尹思翼)의 손녀이자 윤옥(尹玉)의 딸로 태어났는데 정확한 생년은 미상이나 실록에 의하면 간택되었을 때 10세였다고 한다. 1561년 순회세자와 가례를 올리고 세자빈이 되었으나 2년 뒤인 1563년에 순회세자가 서거하자 어린 나이에 과부가 되어 덕빈(德嬪)이라 불렸다. 공회(恭懷)는 시호이다. 순회세자 사후, 선조 즉위 후에도 궁에서 계속 생활하다가 임진왜란 발발 직전인 1592년 음력 3월 3일[1], 창경궁 통명전에서 사망하였다.

이에 창경궁에 빈소를 설치하고 시신을 안치하여 상례(喪禮) 절차를 진행하던 중 임진왜란이 발발하였다. 선조와 신하들이 의주로 급히 피난을 가면서 어가가 벽제에 이르렀을 때에야 덕빈의 시신을 후원에 임시로 가매장하라는 전갈을 보냈으나, 1593년에 선조가 다시 한양으로 돌아와 그녀의 시신을 수습하려 하였을 때 찾지 못하였다.[2] 당시 사평(司評) 이충(李忠)이 시신을 함춘원(含春苑)에 묻었다고 했으나 그가 이미 죽은 뒤라 덕빈의 동생 윤백상에게 찾아보게 했지만 끝내 찾을 수 없었다.[2] 1603년, 결국 선조는 신주(神主)만 봉안하여 순회세자와 공회빈을 순회묘(順懷墓, 고종7년 이후 순창원)에 합장하였으나 이마저도 병자호란 때 분실되었고 순창원(順昌園)에는 순회세자의 재궁(梓宮, 관)과 공회빈의 빈 재궁만 안장되게 되었다.

순창원은 지난 2006년, 문화재청에 의해 도굴 미수 현장이 발견돼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3]

가족관계편집

본가 무송 윤씨(茂松 尹氏)

  • 조부 : 공조판서 윤사익 (工曹判書 尹思翼, 1478 ~ 1563)
  • 조모 : 정부인 동래 정씨 (貞夫人 東來 鄭氏, 생몰년 미상)[4]
    • 아버지 : 동지돈녕부사 윤옥 (同知敦寧府事 尹玉, 1511 ~ 1584)
    • 어머니 : 미상


왕가 전주 이씨(全州 李氏)

  • 시조부 : 제11대 중종대왕 (中宗大王, 1488 ~ 1544, 재위 1506 ~ 1544)
  • 시조모 : 문정왕후 윤씨 (文定王后 尹氏, 1501 ~ 1565)
    • 시아버지 : 제13대 명종대왕 (明宗大王, 1534 ~ 1567, 재위 1545 ~ 1567)
    • 시어머니 : 인순왕후 심씨 (仁順王后 沈氏, 1532 ~ 157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선조수정실록》25년(1592) 3월 3일 1번째 기사
  2. 《선조실록》26년(1593) 4월 18일 3번째 기사
  3. 문화재청, 서오릉 순창원(順昌園) 도굴 미수 현장 발견
  4. 정세걸(鄭世傑)의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