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황음식

흉년에 굶주림에서 벗어나기 위해 먹는 음식
(구황작물에서 넘어옴)

구황음식(救荒飮食)이란 흉년에 굶주림에서 벗어나기 위해 먹는 음식을 뜻한다.

구황작물 편집

구황작물(救荒作物) 또는 비황작물(備荒作物)은 흉년 등으로 기근이 심할 때 주식물 대신 먹을 수 있는 농작물이다.[1] 가뭄이나 장마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비옥하지 않은 땅이나 척박한 환경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특징이 있다.[1] 감자, 고구마, 옥수수 등을 들 수 있는데, 이 모두는 1492년 콜럼버스의 탐험 이후에 남미에서 전파된 공통점이 있고, 인류를 기아의 공포에서 구제한 작물에 해당한다.[2] 이 중 대표적인 작물인 감자는 추운 지역이나 4,000m 고산지대에서도 재배가 가능하고, 3개월이라는 단기간 내에 수확이 가능하며, 양분을 땅속에 축적하므로 전란에도 피해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3]

조선 중기 이후 임진왜란(1592), 병자호란(1636) 그리고 흉년을 여러해 거치면서 백성들은 굶주림에 시달렸다. 이에 조정에서는 《구황촬요》[4] 《구황보유방》[5]이라는 책을 편찬하여 기근시 먹을 수 있는 구황작물과 식품들에 관한 내용을 백성들에게 알리기도 했다.[6]

구황식물 편집

구황식물(救荒植物) 또는 비황식물(備荒植物)은 흉년 등으로 기근이 심할 때 농작물 대신 먹을 수 있는 야생 식물이다.[7]

다른 구황음식 편집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구황작물”.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 
  2. 김승일 <인간을 지배한 음식 21가지> 예문 1995년 p96
  3. 김승일 <인간을 지배한 음식 21가지> 예문 1995년 p92
  4. [네이버 지식백과] 구황촬요 [救荒撮要]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1554년 영양실조로 중태에 빠진 사람들의 구급법·대용식물의 조제법 등 흉년에 대비하는 내용으로 편찬된 종합서.
  5. [네이버 지식백과] 구황보유방 [救荒補遺方]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1660년(현종 1) 신속(申洬)이 《구황촬요(救荒撮要)》의 속편으로 간행한 책. 활자본. 1책. 서원현감(西原縣監)으로 있던 저자가 흉년을 당한 현민에게 읽히기 위하여 지었다. 잡물식법(雜物食法)·불외한법(不畏寒法) 등을 한문으로 기록하고 한글로 번역한 것이다. 책머리에 송시열(宋時烈)이 쓴 신간구황촬요서(新刊救荒撮要序)가 있고, 책끝에 신속이 1660년에 쓴 발문이 있다.
  6. 유애령 <식문화의 뿌리를 찾아서> 교보문고 1997년 p173
  7. “구황식물”.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12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