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권애라(權愛羅, 1897년 2월 2일 ~ 1973년 9월 26일)는 한국유치원 교사, 전도사, 독립운동가이다. 본관은 안동.

권애라
權愛羅
출생 1897년 2월 2일(1897-02-02)
조선 조선 경기도 개성시
사망 1973년 9월 26일 (76세)
국적 조선 조선
대한제국 대한제국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한민국 대한민국
민족 한민족
본관 안동
학력 이화학당
경해여숙대학
직업 독립운동가
정치가
정당 한국독립당
상훈 건국훈장4애국장.png (건국훈장 애국장)

유관순이화학당 2년 선배이며, 1919년 2월 26일 호수돈여자고등학교 기숙사에서 어윤희에게 독립선언서 80매를 전해주어 주요 인사에게 배포하였다. 3·1 운동이 일어나자 3월 3일에 어윤희, 신관빈, 심영식(심명철) 등과 함께 개성 지역 독립 만세 운동을 주도하였다. 5월 30일 경성지방법원에서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6개월을 받았다.[1]

사후편집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관련 작품편집

각주편집

  1. “권애라 판결문”.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2019년 2월 25일에 확인함.